삼성중공업, LNG연료추진 초대형유조선 개발… 친환경 선박 시장 '공략'
로이드 선급에 고효율·친환경 선박 인증받아
입력 : 2019-06-07 09:52:06 수정 : 2019-06-07 09:52:06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삼성중공업이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개발에 성공하며 친환경 선박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선급협회인 로이드(Lloyd's Register)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AIP)을 획득했다고 7일 밝혔다.
 
인증 수여식은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노르쉬핑(Nor-Shipping) 2019'에서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노르웨이 현지시간 6일 오슬로에서 열린 '노르쉬핑 2019'에서 장해기 삼성중공업 조선시추기술영업팀장(사진 왼쪽에서 2번째)과 닉 브라운(Nick Brown) 영국 로이드 조선해양부문 대표가(왼쪽에서 3번째) LNG Fuelled VLCC에 대한 선급 인증 수여와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 /삼성중공업
 
선급의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적합성을 검증하는 절차로, 해당 선박과 기술에 대한 공식 인증을 받으로써 본격적인 수주 활동이 가능하다.
 
이번에 새롭게 개발한 LNG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은 삼성중공업의 독자 기술인 LNG연료공급시스템 'S-Fugas'와 연료절감장치 '세이버 에어(SAVER Air)' 등이 적용된 고효율·친환경 선박이다. 
 
이번 인증을 통해 해당 선박이 2020년 시행될 황산화물 배출 규제(3.5%→0.5%)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연료 소모량 감소를 통한 운항비용 절감도 기대된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초 자체 LNG 연료추진 기술을 적용한 11만3000톤급 LNG연료추진 유조선 2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하는 등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건조 능력과 기술력을 입증해 왔다. 
 
회사 관계자는 "운항비 절감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친환경 선박을 통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면서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국산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