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VR 활용 선원교육시스템 개발
최첨단 LNG선에 적용…업무효율 향상·비용절감 기대
입력 : 2019-06-10 09:46:52 수정 : 2019-06-10 09:46:52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선원교육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완성된 배에 오르지 않고도 사전에 최첨단 장비를 접해볼 수 있다.
 
통상 조선소에서 건조된 선박은 선주측에 인도된 후, 선원들이 선박에 올라 항해에 나선다. 그러나 선박에 적용되는 기술이 급격히 발전하면서 경험이 많은 선원들도 처음 접해보는 장비들이 많아 작동에 어려움을 겪곤 한다.
 
이에 대우조선해양은 고객의 이러한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그동안 선박 건조, 시운전을 통해 쌓은 노하우와 가상현실기술을 융합해 맞춤형 선원교육시스템을 구축하게 됐다. 회사가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최근 기술의 진화속도가 가장 빠른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을 대상으로 했다.
 
LNG운반선 선원이 VR 선원교육시스템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앞서 지난 7일 옥포조선소에서 LNG운반선을 발주한 선주사 사장단과 직원들을 초청해 이 시스템의 시연회를 가졌다.
 
이 시스템은 현실 공간과 동일한 선박내부와 주요 장비들을 360도 파노라마 가상현실 화면에 구현하고 선원들이 장비 운전을 위한 준비, 유의사항 및 가동 방법 등을 현실처럼 체험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이러한 사전 교육을 통해 선주사는 선원들의 운전미숙으로 인한 장비 파손과 잦은 A/S, 장비운전 문의 등으로 발생하는 추가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스타브로스 하찌그리고리스(Stavros Hatzigrigoris) 마란가스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시스템은 선원들이 실제 업무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세심하게 구성되어 있다”면서 “고객입장에서 안전한 항해와 비용절감에 도움이 되는 교육시스템을 개발한 대우조선해양과 앞으로도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최창만 대우조선해양 선박시운전부장은 “이번 선원교육시스템 개발로 선주들의 만족도가 크게 향상되는 것은 물론 선원들도 장비 운전방법을 쉽게 습득할 수 있어 업무효율이 오르고, 안전성도 향상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선주들의 신뢰에 보답하고 세계 최고 기술경쟁력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