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웨덴 소셜벤처 확산 '맞손'
'소셜벤처와의 대화' 개최…기보, 비지니스 스웨덴과 MOU 체결
입력 : 2019-06-15 20:00:00 수정 : 2019-06-15 20:00:00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문재인대통령의 스웨덴 국빈방문에 맞춰 기술보증기금, 스웨덴 노르휀재단과 함께 스톡홀롬 노르휀하우스에서 '한-스웨덴 소셜벤처와의 대화' 행사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노르휀재단은 스웨덴의 핀테크 유니콘 기업인 클라나의 창업자 니클라스 아달베르트가 지난 2016년 2000만달러를 출연해 설립한 임팩트 투자(착한투자) 기관이다. 투자 외에도 소셜벤처 보육공간을 조성하고 소셜벤처를 직접 육성하는 등 액셀러레이터(창업기획자) 역할도 수행한다. 
 
이번 행사는 양국간 소셜벤처의 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이를 더 확산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유력 소셜벤처·임팩트투자사 관계자 등 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한국과 스웨덴에서 각각 소셜벤처 4개 기업이 사례를 발표했다.  
 
특히 행사 중간에 문 대통령은 스웨덴 국왕과 함께 양국 소셜벤처들이 발표하는 현장을 방문해 기업 사례발표를 청취했다. 국내기업인 엔젤스윙과 스웨덴기업인 이그니시아는 안전과 기후기술을, 모어댄과 스웨덴 퀴자알알은 환경과 삶의 질을 주제로 각각 피칭(투자유치)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기업 발표를 청취한 뒤 소셜벤처와 관련된 양국간 협력방안을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그 일환으로 기보와 비지니스 스웨덴(스웨덴 기업진흥원)간 소셜벤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도 함께 체결했다. 비지니스 스웨덴은 중소기업의 성장과 해외협력을 위해 설립된 공공기관이다. 앞으로 양 기관은 양국 소셜벤처의 해외진출 지원, 소셜벤처·임팩트투자와 관련해 정기적으로 우수 사례와 정보를 공유해 나갈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스웨덴은 소셜벤처 등 기업-사회간 상생·공존에 있어 선도적인 국가로 앞선 경험이 우리 정부가 추구하는 국가 비전인 '다함께 잘사는 혁신적 포용국가'를 추진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행사로 양국의 소셜벤처 생태계가 더욱 활성화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