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도로 위에서 5G V2X 기술 실증 시작
입력 : 2019-06-17 10:06:14 수정 : 2019-06-17 10:06:14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실제 도로에서 5G기반 차량사물간 양방향 통신(V2X) 기술을 실증했다. 
 
KT는 17일 서울 강북지역에서 5G-V2X 단말기를 차량에 장착해 전방 추돌 경고 등 시나리오를 검증했다고 밝혔다. 차량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신호 등 주행에 필요한 교통정보 등을 받는다. 
 
KT가 자율주행 버스를 활용해 서울 강북 지역에서 5G-V2X 기술을 실증하고 있다. 사진/KT
 
5G V2X는 차량·차량, 차량·보행자, 차량·교통인프라 간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전달하는 기술이다. 5G 이전에는 기지국을 통하지 않고 차량 단말간 직접 통신하기 때문에 통신 거리의 제약이 있고, 대용량의 메시지는 전송이 불가능했다. 하지만 5G의 초저지연과 대용량 데이터 전송 특성을 이용해 통신거리의 제약 없이 다양한 크기의 데이터를 전송하고, 5G 통신을 이용해 보행자와 차량간의 통신도 가능해졌다. 
 
이번 5G-V2X 기술 실증은 기가코리아 사업단의 자율주행 실증 과제 일환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기술 개발을 위해 아이티텔레콤과 협력하고 있다. 올해까지 실증을 마무리하고, 내년에 서울, 대구, 판교의 3개 지역에서 자율주행 서비스와 결합한 실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선우 KT 인프라연구소장은 "이번 5G-V2X 기술 실증은 KT가 자율주행 시대를 대비해 지속적으로 개발한 결과물을 검증하는 단계"라면서 "5G-V2X, 자율주행 등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실증사업에 적용해 기술력을 증명할 것이며, 미래 차량 서비스의 청사진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