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시 쇼핑몰 '고맛나루장터' 운영 ‘주먹구구’
올해 접속자 늘었지만 매출은 ‘반토막’...농민들 수혜 받지만 참여는 뒷전
입력 : 2019-06-18 21:07:32 수정 : 2019-06-18 21:07:32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공주시가 운영하고 있는 농산물판매 인터넷쇼핑몰 ‘고맛나루장터’가 고객들의 ‘접속운영(Log)’분석 자료도 활용하지 못하는 등 마케팅 전문성과 체계성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농민들이 고맛나루장터 운영에 직접적인 수혜자인 농민들의 참여도 미미해 혈세가 낭비된다는 지적도 나왔다.
 
18일 공주시의회(의장 박병수)가 공주시 농업정책과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종운)에서 정종순 의원(자유한국당)과 이재룡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고맛나루장터’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정 의원은 “2017년도 사이트 방문자가 33만이며, 매출은 2억4000만원이다. 올해는 방문자가 지난 달 17일자 기준으로 66만 명이나 접속했다. 그런데 매출은 1억1000만원 수준”이라고 말문을 연 뒤 “66만명이면 홈페이지 들어왔다가 바로 나간다는 것인데, 어떤 키워드로 들어오는지 확인해 봤느냐”고 물었다.
 
정종순 공주시의원이 '고맛나루장터 쇼핑몰'이 접속돼 있는 테블릿PC를 들어보이며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그는 “사이트에서 운동화를 샀을 때, 연령, 성별, 접속기기 유형, 시간대, 재방문율 등이 다양하게 분석이 되는데, 이것을 로그라고 한다. 사이트 운영자들은 로그기록을 토대로 상품의 위치를 바꿔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맛나루장터는 이 데이터를 쌓기 위해서 수많은 돈을 들이고 있는데, 확보도 안돼 있다는 것이냐”고 따지며 공주시에 관리 부서를 문화관광과 마케팅 전담부서로 이관해야 함을 강조했다.
 
그는 또 “오프라인에서도 대형마트에 입점할 때 어떠한 위치에 물품을 놓을지 고민하고 경쟁한다. 마트도 팔리지 않는 상품은 상품표기 자체를 빼버리는데, 고객들이 찾았다가 없으면 더 좋지 않은 상황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안면에 유명한 치즈가 있다고 하는데 고맛나루장터에는 상품이 입점돼 있지 않다. 쇼핑몰을 업으로 하는 사람이 이 사이트를 운영한다면 쫓아갔을 것”이라며 “쇼핑몰을 들어가보면 무항생제 카테고리에는 아무런 상품도 있지 않다”고 해당 카테고리 삭제를 요구했다.
 
정 의원의 이 같은 지적은 마케팅적 관점에서 쇼핑몰운영이 전혀 고려되지 않고 있다는 데서 비롯된다. 주된 고객층을 목표로 한 홍보 등도 연계되지 않는 부분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가망고객을 확보방안도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하면서 비용만 낭비하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은 쇼핑몰의 수혜자인 농민들의 자세에 대해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고맛나루장터는 농업인들을 위해서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농업인들은 뒷짐 지고 있다”며 “쇼핑몰을 운영하면 농민들이 혜택을 보는데, 공무원들이 고생하고 있다. 매년 많은 돈을 투자하지만 의미가 없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어 “고맛나루 장터에는 제대로 된 물건이 없다. 시중가보다 비싸다. 공판장에 갈 때는 좋은 물건 5kg 3만원 받은데, B급을 고맛나루에서 팔 때는 3만1000원을 받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주시나 농업인들이 잘못 생각하고 있다. 시에서는 서포트 개념에서 끝나야 한다. 농민들은 농산물이 비쌀 때에는 농사 잘 지어서 팔은 것이고, 나쁠 때는 시나 농협으로 쫓아오는데, 이런 현상이 그동안 관주도로 해왔기 때문”이라고 이유를 들었다.
 
공주시는 지난 2009년부터 고맛나루장터 쇼핑몰을 개설해 현재 69개업체 712개의 농산물과 농산물가공식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입점자 교육과 물품구입, 시스템유지관리, 홍보판촉 등의 명목으로 2017년에 4011만원을, 2018년에는 5992만원을 각각 투입했다.
 
공주시는 전국 지자체 이벤트 공문 발송, 홍보영상, 단편 디자인제작, SNS홍보, 옥외광고물 설치, 홍보인쇄물 배부, 홍보전 참가 등으로 홍보를 한다는 계획이다.
 
이재룡 공주시의원. 사진/뉴스토마토
 
공주=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