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민주당, 문희상 의장 제안한 '경제원탁회의' 수용해야"
입력 : 2019-06-19 09:56:05 수정 : 2019-06-19 09:56:0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9일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제안한 '경제원탁회의'를 수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을 향해선 "조건없이 등원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일정을 비롯해 전체 의사일정을 합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괴위원회의에서 "입만 열면 추가경정예산안이 급하다는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다면 그것은 자기모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문 의장은 전날 여야 3당 원내대표들에게 경제 현안을 주제로 토론하는 '경제원탁회의'를 제안했다. 한국당이 주장하는 경제청문회에 대한 절충안인 셈이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추진하더라도 국회 정상화 이후에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을 향해 "한국당만 압박하면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할 수 없는 게 엄연한 현실"이라며 "예결위 구성을 비롯한 전체의사일정 합의가 옳은 방향이고, 그 길이 다 함께 이기는 길이고 국민을 위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날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손혜원 의원을 기소한 것과 관련해선 "손 의원은 사건 최초 보도 당시 검찰 조사를 통해 사실이 밝혀진다면 그 자리에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면서 "그런데 손 의원은 머리 숙여 사과하는 대신 납득할 수 없다며 법원 판결을 기다리겠다고 해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번 사건은 문재인정권 실세의 신종 부동산 투기 사건으로 봐야 한다"며 "검찰 조사와 별개로 국회 진상조사가 필요하다. 정치 일정에 밀려 흐지부지 됐던 손혜원 청문회와 국정조사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