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 화장품, 중국 매출 3년 평균 42% 성장
2016년부터 흑자 전환…"혁신 R&D 기반 ODM 사업 전개"
입력 : 2019-06-20 16:19:30 수정 : 2019-06-20 16:19:3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코리아나 화장품의 중국 내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코리아나화장품 기업 이미지. 사진/코리아나화장품
 
20일 코리아나화장품에 따르면 지난 2004년 중국 현지 법인 ‘코리아나화장품(천진)유한공사’ 설립 이후 최근 3년간 평균 매출이 4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혁신적 R&D 기술 기반의 활발한 ODM 사업 전개를 통해 2016년 흑자 전환을 시작으로, 2017년 70억, 2018년 148억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뿐만 아니라 올해 1분기 매출액 또한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아나 화장품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발생한 이후로 대중 화장품 수출이 줄어들었다고는 하지만, 코리아나의 중국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한국 화장품 업계가 수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시장 요구 수준 이상의 검증된 품질력을 확보해 시장성을 장악해 나가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아나 화장품의 ODM 관계사 ‘코리아나 바이오’ 또한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코리아나 바이오는 2014년 설립 이후 타 ODM 업체와는 달리 차별화된 Brand-ODM 영업을 전개함으로써 화장품 시장에 새로운 승부수를 던졌다. 업계에서는 이를 통해 코리아나 바이오가 고객사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사의 역량 강화에 큰 도움을 주는 등 동반 성장을 지향하는 기업으로 평가하고 있다.
 
더불어 세계적 수준인 코리아나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중국 내 히트제품 활성화 부분도 성장에 힘을 보탰다. 중국 히트제품으로는 ‘오르시아 28데이즈 앰플’, ‘엘다스 쿠션’, ‘세디르 매직 앰플 아이 앤 페이스 크림’ 등이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세디르 매직 앰플 아이 앤 페이스 크림’은 출시 1년이 안된 기간에 중국 내 판매 기준 300만개를 돌파했다.
 
코리아나 바이오 관계자는 “현재 중국, 미국, 유럽, 홍콩 등에 진출하여 글로벌 사업을 활발히 확장해 나가고 있다”라며 “매출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거래량 또한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하는 등 견고한 성장 추이를 이어가고 있어 올해 전망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