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행정관 '북 어선 귀순' 국방부 브리핑 참석, 상황확인 위한 것"
입력 : 2019-06-21 13:24:15 수정 : 2019-06-21 13:24:15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북한 어민 4명이 탑승한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지나 삼척항에서 발견된 사건 관련해 국방부가 지난 17일 진행한 브리핑 현장에 청와대 국가안보실 소속 행정관이 있었던 것을 두고 청와대와 국방부가 브리핑 내용을 사전조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중이다. 청와대는 “은폐나 축소, 조작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 안보실 소속 행정관이 (17일 국방부 브리핑) 현장에 있었다”며 “당시 언론보도 상황에 대해 어떤 방식으로 상황과 여론이 흘러가는지를 확인해보기 위해 갔던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 ‘해당 행정관이 국방부 관계자들과 브리핑 내용을 사전 조율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는데 대해서는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지난 1월16일 한일 간 초계기 갈등이 벌어졌을 때 국방부가 진행한 기자단 대상 백브리핑에도 청와대 행정관이 들어갔었다고 설명했다. 국가안보상 중대한 상황으로 파악하고 동향 파악을 위해서라는 설명도 내놨다. 이 관계자는 19일 국방부 브리핑에도 이 행정관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파악하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청와대 행정관이 국방부와 브리핑 내용을 사전 조율하지 않았더라도 문제는 남는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는 17일 브리핑 과정에서 북한 어선 남하 경위를 설명하면서 어선을 최초 발견한 곳을 삼척항 방파제가 아닌 '삼척항 인근'이라고 표현했다. 이를 놓고 거짓 해명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만일 청와대가 상황을 정확히 알고 있었다면 상황을 방치한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저희가 파악하기로는 배가 (삼척항) 부두 끝과 방파제 연결부분에 들어왔다”며 “부두 끝 방파제 연결부분이라면 삼척항으로 할지, 인근으로 해야할지 뭐가 더 정확한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미 15일 해경에서 (어선 발견위치를) 삼척항이라고 명기했는데 이를 특별히 은폐할만한 부분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군의) 경계태세 부분에서 문제가 생긴 것은 사실이고 충분히 그 부분은 잘못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한다”면서도 “다만 이것을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식으로 보도가 나오고,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북한 어선이 온 직후에는) 사실 보도가 됐으면 안되는 것”이라는 설명도 내놨다. 이 관계자는 “(북한 어선 귀순소식이 나온 후) ‘왜 일일이 이후에 발표하지 않느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원래는 관계당국의 합동심문 조사가 끝나고, 귀순의사를 확인했다고 해도 추가조사 후 ‘순수한 귀순 탈북민’이라고 판단되면 귀순한다. 합동심문이 끝날 때까지 발표를 안하는게 원칙”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어선이 해상에서 표류 중에 어민에 의해 발견됐다’ ‘북한 선원 중 전투복 차림의 군인이 있었다’는 등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거나 조사결과에 없었다”고도 설명했다.
 
지난 15일 강원 삼척시 삼척항에 정박한 북한 어선이 해경 경비함에 의해 예인되고 있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