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7~29일 G20 정상회의 참석…한일 정상회담은 미정
입력 : 2019-06-21 14:35:31 수정 : 2019-06-21 14:35:31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7~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과 양자회담을 진행한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의 회담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세계경제, 무역투자, 디지털경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발전, 테러리즘 대응 등을 의제로 하는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국제금융체제 안정과 무역마찰 해소를 위한 국제협력 및 정책공조 필요성을 강조하고 혁신적 포용국가 기조와 한반도 평화정책 등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7일 저녁에는 재일동포 간담회도 예정됐다.
 
청와대에 따르면 현재까지 중국과 러시아,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 4개국 정상의 양자회담이 확정됐다. 한일 정상회담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계속 문을 열어놓고 있는 상태라는 점만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자유총연맹 임원 초정 오찬행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