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북한 선박 관련 은폐 없어…정쟁으로 이어지지 않길"
고민정 대변인 페이스북 통해 해명…"상황 공유한 안보실 소홀"
입력 : 2019-06-22 16:29:42 수정 : 2019-06-22 16:29:42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강원도 삼척항에서 발견된 북한 어선 논란과 관련해 "은폐는 없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는 15일 (북한 목선 입항) 당일부터 사실을 알렸다"며 "15일 오후 2시 해경이 기자들에게 '북한 어선이 조업 중 기관 고장으로 표류하다 자체 수리해 삼척항으로 옴으로써 발견됐다'는 문자를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애초 북한 주민의 남하 사건은 수사기관 합동조사를 거쳐 귀순 의사 및 경위를 확인해 발표하는 것이 원칙이나 이날은 모 언론의 오보로 해경이 북한 어선 발견 사실과 간략한 경위만 신속히 발표한 것"이라고 전했다. 국방부의 지난 17일 발표를 언급하며 "해경의 발표가 발견 경위 등을 알리는 데 중점을 뒀다면 국방부 발표는 경계 작전에 초점을 맞춘 것"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다만 17일 국방부 브리핑 때 국가 안보를 책임지고 있는 군으로서 국민들께 사건의 정확한 경위와 함께 경계 태세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정확히 보고드리지 못했다"며 "대통령께서는 해당 브리핑에 대한 질책이 있었고, 이후 총리와 국방부장관의 대국민 사과가 이어졌다. 사건 초기부터 상황을 공유하고 협의했던 국가안보실도 소홀함이 있었다"고 했다.
 
그는 "이 일이 정쟁으로 이어지지 않기를 바란다"며 "정부는 빠른 시간 내 정확한 진상을 파악해 국민들에게 소상히 공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지난 20일 브리핑에서도 "인근이라는 표현은 군에서 많이 쓴다. 이미 사고 당일 15일에 삼척항이라고 해경에서 보도자료를 냈다"며 "국방부에서 본인들이 통상 쓰는 언어인 삼척항 인근이라고 한 것이지 내용을 바꾸거나 축소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