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 위해 조례 정비 필요"
"경기도 수상레저 인구 전국 대비 25%로 급증"
입력 : 2019-06-25 16:20:51 수정 : 2019-06-25 17:53:04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여름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관련 조례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경기연구원은 25일 발표한 ‘내수면 수상레저 안전환경 진단’을 통해 도내 수상레저 인구 증가에 발맞춰 내수면 수상레저시설 등에 대한 현황 진단과 안전사고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도내 내수면 수상레저 인구는 지난 2015년 전국 3252명 중 491명(15%)에서 2017년 전국 3023명 중 748명(25%)으로 늘었다. 도내 수상레저사업장은 지난해 기준 총 137곳이었고, 이 가운데 가평에 전체의 약 70%인 96곳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보고서는 여름철 사고가 집중되는 이유와 관련, 휴가철과 맞물려 레저인구가 급증하는 반면 이를 감당할 수 있는 안전인력이 부족한 것이 큰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내수면 안전관리는 시·군에서 담당하고 있으며, 단호한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대부분의 수상레저업소가 집중된 가평의 경우 여름철 피크시즌에는 관리 인력이 부족한 것도 문제로 꼽힌다.
 
지우석 선임연구위원은 “여름철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내수면 안전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고 관리하기 위해 관련 조례를 만드는 것이 시급하다”며 “현재 시·군에 관리, 감독, 단속권이 있음에도 효과적으로 운영되지 못하고 적발 시에도 조치가 미흡한 부분은 조례에서 보안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여름철 일시적으로 안전관리 수요가 발생하므로 피크시즌에 대응하기 위한 별도의 계절 대응형 안전관리 대책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상레저활동이 집중되는 지역의 행정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감안, 공공일자리 확충을 활용해 수상안전관리 인력을 확보하면 청년일자리 또는 노인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경기도 가평 웨이크베이 리조트에서 지난 12일 열린 ‘수상레저활동 안전 캠페인’에서 119 구조대가 수상구조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