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부탄가스 싣고 미 대사관 돌진한 40대 구속
"위험한 범죄이며 도망 염려돼"…마약 수사받고 있어
입력 : 2019-06-28 23:34:04 수정 : 2019-06-28 23:34:0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부탄가스를 싣고 미국 대사관으로 차량 돌진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의 신종열 부장판사는 28일 오후 "외국공관 시설을 대상으로 한 위험한 범죄로서, 피의자의 도망 염려 등 구속사유가 인정된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5일 오후 5시50분쯤 SM6 차량으로 서울 종로구 미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은 혐의(특수재물손괴)를 받고 있다. 트렁크에는 부탄가스 한 상자가 들어있었다.
 
현행범으로 체포되고 나서는 자신을 '공안검사'라고 지칭하는 등 진술이 일관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반미 단체 등 정치적 동기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체포 당시 음주운전은 아니었지만 마약 관련 수사를 받고 있는 상태로, 경찰은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한 남성이 트렁크에 부탄가스를 싣고 서울 종로구 주한미국대사관으로 차량을 돌진해 대사관 정문이 파손되어 경찰이 조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