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긴급복지'로 2억5천만원 투입해 취약계층 폭염 지원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지원 계획 발표…공과금 등 최대 300만원 지원
입력 : 2019-07-01 14:32:09 수정 : 2019-07-01 14:32:09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올해 여름 '서울형 긴급복지'로 2억5000만원을 추가 투입해 취약계층에 대한 폭염 지원을 강화한다. 
 
시는 여름철을 맞아 폭염·폭우·열대야 등에 대비한 '하절기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구 발굴·지원계획을 발표하며,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을 집중 발굴해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옥탑방·고시원 등 주거취약 지역 거주자와 갑작스러운 실직이나 사업실패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을 민관이 협업해 집중 발굴·조사한다.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을 돌보는 동아리 모임인 '나눔이웃', 자발적으로 저소득층을 위해 후원을 진행하는 '나눔가게', 지역활동가들이 위기가구를 방문하는 '우리동네돌봄단' 등 복지공동체가 취약계층을 돕는다.
 
서울시는 1인 가구의 사회적 고립을 막기 위해 지역주민들과 손잡고 위기가구 발굴에도 앞장선다. ‘고독사 예방 주민관계망 형성’ 사업을 올해 23개 자치구, 80개 동(지난해 18개 구, 26개 동 실시)으로 확대 실시한다. 또, 고독사 위험가구 발굴 및 예방을 위한 ‘이웃살피미’가 촘촘한 사회적 관계망을 구축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있다.
 
발굴된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국가 긴급복지와 서울형 긴급복지 등 제도적 지원여부를 검토해 맞춤 지원한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2억5000만원을 추가 지원해 생계비·의료비·공과금 등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냉방용품은 에어컨까지 지원범위를 확대하고, 공과금을 부담하기 어려운 가구에는 공과금 지원도 새롭게 시작한다. 시는 어르신·쪽방 주민·고시원·노숙인 등 폭염 시 건강을 해칠 우려가 높은 이들을 위하여 기존의 무더위쉼터도 연장 운영한다. 
 
서울시는 인터넷, 모바일 환경에 취약해 정보를 알지 못해 지원받지 못하는 시민이 없도록 거리 현수막 등 오프라인 맞춤형 홍보 강화에도 박차를 가한다. 배형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주위에 폭염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을 알고 계시거나 발견하실 경우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다산콜센터로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에서 종로구청 사회복지과 등 관계자들이 여름철 폭염에 대비, 더위에 취약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쪽방촌 안전사고 예방 캠페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