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새로운 효창공원' 공론화 시작… 사회 각계 참여 포럼 출범
박원순 시장, 국가보훈처·문화재청·용산구청과 4개 기관 간 업무협약
입력 : 2019-07-02 15:36:40 수정 : 2019-07-02 15:36:40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서울시가 '효창독립 100년공원(가칭)'을 주도적으로 만들어 나갈 144인의 거버넌스인 '효창독립 100년포럼'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대시민 공론화 작업에 착수한다. 
 
시는 이와 관련해 2일 오후 2시 서울시청 본관 대회의실에서 '효창독립·100년공원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과 '효창독립 100년포럼' 발대식을 개최했다. 박원순 시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성창현 용산구청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이번 행사는 1부 협약식과 포럼발대식, 2부는 설명회로 진행됐다. 
 
사업주체인 서울시와 국가보훈처, 토지소유주인 문화재청, 공원관리주체인 용산구가 상호 협력하는 내용으로 4개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해 사업실행 기틀을 확고히 한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독립운동장 묘역과 축구장이 공존하되 하나의 공간으로 조성 △단절된 공원을 주변과 연계 △운동장 일부 철거 및 축구장 존치 등으로 크게 3가지 조성방향을 설정하고, 이를 위한 기관별 협력사항을 명시하고 있다. 
 
‘효창독립 100년포럼’은 43인의 포럼위원과 101인의 시민참여단으로 구성된다. 포럼위원은 유족, 보훈, 축구·체육계, 지역주민 등 주요인사 33인과 관련 기관 당연직 10인으로 구성된다. 시민참여단은 공개모집을 통해 선발됐다. 포럼은 올해 6월부터 12월까지 운영할 계획으로 최소 매달 1회 포럼총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설명회에서는그간 추진 경과를 포럼(포럼위원, 시민참여단)과 일반 시민에게 공유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논의했다. △포럼 추진 경과와 방향 △효창독립 100년공원 기본구상 공유 △추모공간과 운동장 복합화 사례 3가지 발표와 함께 분야별 대표의 주요 의견 개진, 참석자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시는 포럼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올해 안에 기본계획을 확정하고, 2020년 상반기 현상설계 공모를 추진해 2021년 착공한 뒤 2024년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박 시장은 지난 4월10일 백범기념관에서 백범 김구 선생 등 조국 해방에 삶을 바친 7인의 독립운동가의 묘소가 위치한 효창공원을 독립운동을 기리는 ‘효창독립 100년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서울시, 국가보훈처, 문화재청, 용산구가 공동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효창독립 100년공원 기본구상안. 자료/서울시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