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글로벌, 디지털 헬스케어 신사업 발굴 시동
IT벤처 '제타뱅크'와 기술개발 공동 추진 MOU 체결
입력 : 2019-07-04 16:05:27 수정 : 2019-07-04 16:05:27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휴온스글로벌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디지털 헬스케어를 통한 신사업 발굴에 나선다.
 
휴온스글로벌은 4일 오전 성남 판교 본사에서 윤성태 부회장과 최동완 제타뱅크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양 사간 '신사업 발굴 및 기술개발 공동 추진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장기적 협력 체제 구축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새로운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및 도입에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최첨단 로봇을 활용한 스마트공장 구축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 △양사의 비즈니스 및 기술 노하우가 접목된 스마트 병원 구축 △혁신 멸균 로봇 개발을 통한 멸균 사업 성장 도모 등이다.
 
휴온스글로벌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산업 중 하나인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을 선도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선 최첨단 로봇 기술력을 접목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는 판단하에 제타뱅크와 MOU를 전격 체결했다.
 
제타뱅크는 지난 2015년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내 설립된 IT벤처기업으로 지능형로봇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등을 개발하고 있다. 사물에 센서를 탑재해 데이터 기반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물인터넷(IoT) 및 음성인식 분야에서 독보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국로봇산업진흥원 내 로봇혁신센터에 대구지사를 설립하면서 활동반경을 넓혀가고 있다.
 
최동완 제타뱅크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디지털 신기술을 접목, 헬스케어 분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휴온스글로벌과 보다 편리한 서비스와 케어 솔루션을 제시해 나가고 로봇 분야 사업 활성화 기여에 온 힘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윤성태 휴온스글로벌 부회장은 "휴온스글로벌이 보유한 제약·바이오 비즈니스 노하우와 제타뱅크의 최첨단 로봇기술이 결합한다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화답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