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한일갈등 해결에 모든 노력 지원"
방한 중인 스틸웰 차관보 강조…"민감한 문제 곧 해결되길 기대"
입력 : 2019-07-17 17:50:59 수정 : 2019-07-17 17:50:5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신임 동아시아·태평양 차관보는 17일 한일 무역갈등과 관련해 "미국은 두 국가 모두의 친한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문제 해결을 위한 그들(한·일)의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것을 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방한한 스틸웰 차관보는 이날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윤순구 차관보 등과 연쇄 회동을 갖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스틸웰 차관보는 "현재 한국과 일본의 관계 긴장 상황에 엄청난 관심이 집중된 것을 알고 있다"면서 "강 장관과 윤 차관보가 한국의 입장을 설명했고 나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은 한일 관계 강화에 중요한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면서 "한국과 일본 두 동맹국의 협력 없이 이 지역에서 중요한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과 일본은 이러한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곧 해결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미국이 어떤 역할을 할 지에 대해선 답변을 피했다.
 
함께 자리한 윤 차관보는 "미국이 여러 동맹국일 뿐만 아니라 파트너이기 때문에 일본의 수출통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며 "우리는 우리 입장을 설명했고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도 대화 재개를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는 데 도울 수 있도록 나름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방한을 통해 확인된 한미동맹 관계를 지속적으로 강화시켜 나가기 위해 외교당국 간에 앞으로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한편 예비역 공군 준장 출신인 스틸웰 차관보는 합동참모부 아시아 담당 부국장, 주일미군 미사와 기지 사령관 등 동아시아 관련 보직을 두루 맡았다. 특히 1980년대 한국어 어학병으로 교육받고, 1990년대 군산기지에서 근무하는 등 한국과의 인연이 깊은 것으로 알려졌다.
 
데이비드 스틸웰 미국 국무부 신임 동아태차관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양자회의실에서 열린 강경화 장관과의 면담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