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유럽도 뚫었다!'..볼보에 2차전지 공급키로
김반석 부회장“연말까지 4곳 이상 추가 공급 계약 기대”
입력 : 2010-04-26 12:00:0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손효주기자] LG화학(051910) 전기자동차용 중대형 배터리가 우리나라와 미국, 중국에 이어 유럽시장에도 진출한다.
 
LG화학은 볼보자동차가 추진 중인 ‘미래형 전기차 프로그램’에 적용될 리튬이온 배터리 공급업체로 최종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볼보는 스웨덴을 비롯해 영국, 독일 등을 중심으로 연간 30만대 이상의 자동차를 판매하고 있다.
 
이번 공급은 배터리 셀뿐만 아니라 배터리 제어시스템 등 다양한 부품으로 구성된 팩 형태로 이뤄질 예정이어서 수익성이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반석 LG화학 부회장은 “유럽 명품 자동차 시장에도 진출함으로써 배터리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며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들과 실질적인 납품 계약을 맺고 대량생산체제에 돌입한 업체는 LG화학이 유일한만큼 지속적인 R&D(연구·개발)투자와 공급처 확보로 세계 1위 지위를 확고히 다지겠다”고 말했다.
 
김 부회장은 이어 “현재 진행 중인 개발 프로젝트를 감안하면 올해 말까지 4곳 이상의 추가 공급 계약 발표도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지금까지 현대기아차, GM, 장안기차, 볼보 등 총 6곳의 완성차 업체와 공급계약을 맺은 바 있다. LG화학의 기대대로 올해 4곳 이상의 업체와 공급계약을 맺는데 성공할 경우 LG화학은 총 10곳 이상의 글로벌 공급선을 확보하게 돼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위치를 굳힐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차세대 배터리 관련 R&D(연구개발)분야에 500억원 이상을 투자해 배터리 관련 최고의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뉴스토마토 손효주 기자 karmare@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효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