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상한제 전후?…분양 일정 못잡는 건설사
적용 전엔 미분양, 적용 후엔 수익 악화 우려
입력 : 2019-07-22 13:58:23 수정 : 2019-07-22 13:58:23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발언 이후 건설사들이 분양 일정을 놓고 진퇴양난에 빠졌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로 반값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은 상황에서 상한제 적용 전 분양하면 미분양 우려가 높아지고, 적용 후 분양하면 분양가 통제로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대형 건설사는 물론 중견 건설사까지 분양 일정을 쉽게 잡지 못하고 정부 및 시장 변화만 지켜보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분양 일정을 잡지 못할 경우 업계 체감 경기는 바닥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현재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위해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을 준비 중이며 이르면 이달 중 입법예고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이 임박해지면서 분양시장에서 반값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전매 제한 연장 및 채권입찰제 적용 등 반값 아파트에 대한 정부 조치가 예상되지만, 일단 시세 차익에 대한 기대감은 어느 때보다 높다. 업계에서는 지금보다 분양가가 20%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값 아파트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청약 통장 가입자도 꾸준히 증가 추세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국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2497만 9730명으로 집계돼 한 달 만에 3만5548명이 늘었다. 업계에서는 이달 안으로 청약통장 가입자 수가 25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아울러 청약통장이 대거 분양시장에 쏟아지는 시기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전세 거래가 활발해지고, 가격이 상승하는 이유도 이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수요자들이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전 청약통장을 아끼고, 전세로 눌러 앉을 경우 분양시장에서 청약 경쟁력 하락이 예상된다. 반값 아파트를 노리고, 청약시장에 대한 관망세가 지속될 수 있다. 이는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전 물량 밀어내기를 통해 리스크 분산을 꾀하려던 건설사에게는 큰 악재다. 그렇다고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이후로 분양 일정을 마냥 미룰 수도 없는 상황이다. 분양가 통제로 수익성 악화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분양 일정을 놓고 건설사들의 고민이 더욱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분양업계 한 관계자는 "보통 초기 계약률 60%면 선방했다고 평가하지만, 분양하고 바로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다른 아파트 분양가가 크게 낮아지는데 이전 분양 아파트 잔여세대 분양이 가능해지겠냐"면서 "그렇다고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이후로 무조건 분양을 미루기도 힘들어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고민이 깊다"고 말했다. 
 
한 아파트 견본주택에서 모형을 살펴보는 예비 청약자들.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