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른, '원포인트 안보국회' 소집요구서 제출키로
나경원·오신환 "정경두 해임안은 보류"…민주 "추경도 함께 처리해야"
입력 : 2019-07-26 13:28:48 수정 : 2019-07-26 13:28:4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6일 다음주 '원포인트 안보국회'를 여는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
 
한국당 나경원·바른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만나 '원포인트 안보 국회'를 위한 임시국회 소집요구안을 오후에 제출하기로 했다. 나 원내대표는 "일본 수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과 중국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무단 진입, 러시아의 독도 인근 영공 침범 및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 규탄 결의안 등이 조속히 통과될 필요성이 있고, 위중한 안보의 진상을 들여다보기 위해 안보 국회는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국당과 바른당은 협상 조건으로 내세워온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과 북한 목선 입항 사건 관련 국정조사에 대해선 여당이 수용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일단 보류하고 외교·안보 현안과 관련한 국회 상임위 가동 등에 집중하기로 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은 잠시 보류하고 국회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인천 서구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국민이 보기에 안보 관련 원포인트 국회도 일리 있다고 할 수 있겠지만, 추경 처리까지 같이 하면 훨씬 좋겠다고 생각하지 않겠나"라며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들 간 이뤄지는 물밑 조율 내용에 따라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와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회동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