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지주, 5억 달러 '외화 지속가능 후순위채' 발행
입력 : 2019-07-30 11:33:27 수정 : 2019-07-30 11:33:27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신한지주(055550)는 해외투자자를 대상으로 미화 5억불 규모(만기 10년 6개월)의 바젤3 적격 상각형 조건부자본증권 형태의 외화 지속가능채권(ESG)을 발행했다고 30일 밝혔다.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은 저소득층과 중소기업 지원 등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소셜본드(Social Bond)와 환경 개선 및 신재생에너지사업에 투자하는 그린본드(Green Bond)가 결합된 특수목적채권이다. 이번 발행은 국내 금융지주회사가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한 첫 번째 사례로 발행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1.50%포인트를 가산한 수준인 3.34%로 결정됐다.
 
이는 그룹 차원의 중장기 친환경 경영비젼인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의 적극적인 추진을 위한 다양한 ESG 관련 사업에 활용될 예정이다. 앞서 신한지주는 지난해 11월 UNEP FI 글로벌 행사에서 전 세계 금융산업을 위한 ‘책임은행원칙(Principle for Responsible Banking)을 공동 제정 및 발표하는 등 ‘에코(ECO) 트랜스포메이션 2020’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이번 발행은 총 200개 기관에서 발행규모의 약 8.6배에 해당하는 약 43억 달러의 주문을 확보했으며 지역별로는 미주 34%, 아시아 50%, 유럽 16% 의 분포를 보였다. 채권 발행은 BOA메릴린치, 비앤피파리바, 씨티그룹, 크레딧스위스, HSBC 가 공동주간사로, 신한금융투자가 보조주간사로 각각 참여했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이번 외화 지속가능채권 발행은 기존 아시아 중심의 자금 조달 시장에서 벗어나 미국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자금조달에 성공하며 외화 조달 가능 시장을 다변화했다는데도 큰 의미가 있다"며 "이를 위해 지난해 국내금융지주회사 최초로 무디스(Moody’s) A1신용평가등급을 취득한데 이어 5월에는 에스앤피(S&P)로부터 A등급을 받아 국내금융지주 중 유일하게 복수의 국제신용평가등급 보유를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사회적 이슈에 대응하여 금융 본연의 기능으로 지속가능 성장을 도울 수 있는 목적성 자금을 조달했다는데 의미가 크다"면서 "특히 그룹이 실천하고 있는 다양한 지속가능경영 프로그램을 투자자들에게 알리고 소통하는 계기가 됐다"고 부연했다. 이어 "ESG 분야에서 그룹의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할 수 있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찾아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이 ‘책임은행원칙(Principle for Responsible Banking)을 공동발표하고 있다. 사진/신한지주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