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6억 규모 서울시 예산, 시민 제안 사업들로 채운다
31일 '시민참여예산 한마당 총회'서 결정
입력 : 2019-08-04 11:20:00 수정 : 2019-08-04 11:20:0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서울시는 시민들에게 필요한 사업을 최종 선정하기 위한 ‘2020년 시민참여예산사업 시민투표’를 오는 5일부터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시민들이 직접 제안한 예산 사업에 대한 심사를 지난달 마무리하고, 오는 31일 ‘시민참여예산 한마당 총회’에서 사업을 결정할 계획이다. 총회에서 최종 선정된 사업은 시의 내년도 예산안에 오는 10월까지 반영되고, 11월 시의회 심의·의결 후 최종 편성을 확정한다.
 
시민투표 대상은 시 사업부서 검토와 시민참여예산위원회 민관예산협의회 현장 확인, 숙의·심사 등의 절차를 통해 선정한 사업 101건이다. 총 495억8000만원규모로, 시민투표 결과에 따라 사업을 결정할 방침이다.
 
‘시정참여형’은 시민이 제안한 사업을 선정하는 예산편성 과정에 시민이 참여하는 것으로, 418억3000만원(77건)이 책정됐다. ‘시정협치형’의 경우 사업의 선정에서 집행에 이르기까지 민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내용으로, 총 77억5000만원(24건)이다.
 
일반시민을 비롯해 제안자 및 예산학교 회원은 시민참여예산 홈페이지나 시의 ‘엠보팅’ 앱을 사용해 투표에 참여할 수 있다. 시민참여예산위원은 총회 당일 현장에 설치된 PC를 이용해 일상생활 속에서 꼭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업 10개(시정참여형 7개, 시정협치형 3개)를 선택하면 된다.
 
시는 일반시민(50%), 시민참여예산위원(30%), 예산학교 회원(10%), 제안자(10%)의 투표를 합산한 결과를 바탕으로 우선순위에 따라 사업을 선정한다. 시는 올해 25개 자치구에 현장투표소를 운영, 참여예산위원 중심으로 사업 및 투표 방법을 시민들에게 설명한다.
 
시는 본관 1층 로비에 시민참여예산 투표 대상 사업을 상시 전시하는 등 홍보를 통해 시민 참여를 유도할 예정이다. 본관 1층 로비에 마련되는 시민참여예산 홍보전시관에는 오는 12일부터 9개 분야별로 우선 선정된 사업을 비롯, 서울의 참여예산제 변천사와 해외 주요 국가의 참여예산제 등이 다양한 방식으로 소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2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시 간부들과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