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그룹,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
540명 대규모 채용 예정
입력 : 2019-08-13 10:53:21 수정 : 2019-08-13 10:53:21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그룹이 2019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나선다. 
 
KT는 14일 열린채용인 KT스타오디션 서류접수를 시작으로 2019년 하반기 KT그룹 신입사원 채용을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정기공채는 다음달 2일부터 16일까지 서류 접수를 진행한다. 
 
KT, KT스카이라이프, KT에스테이트, KT텔레캅, KT DS, KTH, 스카이라이프TV, 나스미디어, KT커머스 등 8개 그룹사가 참여하며 경영·마케팅·기술 분야 등에서 총 540명을 채용한다. 
 
KT는 신입, 석·박사 및 인턴 등을 포함해 420명을 채용한다. 지난해 하반기 대비 40% 확대된 규모다. 모집 분야는 △경영 △마케팅·영업 △네트워크 △IT △기업영업(AM) △연구개발(R&D) △신사업개발 △경제경영연구로 총 8개이다. 
 
스타오디션은 오늘 20일까지 채용 사이트를 통해 신청을 받는다. 이후 31일 광화문 사옥에서 오디션을 진행한다. 지원자의 스펙을 배제하고 직무와 연관된 경험과 열정 등을 5분 동안 자유롭게 표현하는 블라인드 채용 전형이며, 해당 전형에서 합격한 지원자에게는 서류전형 면제 혜택이 부여된다. 
 
이후 서류전형을 통과한 정기공채 지원자들과 함께 인적성검사 및 면접전형, 채용건강검진을 거치게 된다. 최종합격자는 12월에 발표되며, 내년 1월 최종 임용될 예정이다. 
 
KT는 하반기부터 채용절차의 객관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자의 서류 검토에 인공지능(AI) 시스템을 도입할 방침이다. AI 시스템은 자기소개서를 분석해 지원자의 직무와 인성 부합도 등을 평가하고, 표절 여부 등을 검수한다. 
 
신현옥 KT 경영관리부문장 전무는 "국민기업으로서 청년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R&D, IT, 신사업개발 등 전문성이 요구되거나 신속한 인력투입이 필요한 분야에 대해서는 수시채용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이 일환으로 하반기부터 석·박사 재학생을 대상으로 산학장학생 채용을 시행한다. 산학장학생 채용은 우수 잠재역량을 가진 인재에게 재학기간 장학금을 지원하고, 졸업 후 입사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소정의 장학금과 최신형 휴대폰·통신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준다. 상반기 대학생을 대상으로 운영했던 육성형 인턴십 4차산업아카데미도 이번 공개채용을 통해 2기를 모집한다. 연간 150명을 선발하는 4차산업아카데미는 하반기에는 80명을 모집할 계획이다. 우수 인턴에게는 임원면접 후 신입사원으로 채용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