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올림픽공원에 자이언트 캣이 나타났다…상상 속 동물이 AR로 눈앞에
SK텔레콤 5GX 쿨파크 가동…점프 AR·멀티뷰 등 5G 서비스 체험
입력 : 2019-08-18 09:00:00 수정 : 2019-08-18 09: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 인근의 88잔디마당. 멀리서도 대형 고양이 조형물이 한 눈에 들어왔다. 15m 높이의 고양이 조형물 인근에는 △점프 AR(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앱) △5G 멀티뷰 △AR 글래스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과 잠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미스트 존,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트램폴린 존, 물총싸움 존 등이 마련됐다. SK텔레콤이 소비자들에게 5G 서비스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구축한 5GX 쿨파크다.
 
이날 올림픽공원을 찾은 방문객들로부터 단연 인기를 얻은 콘텐츠는 점프 AR 앱이다. AR은 실제 화면과 가상의 이미지를 함께 보여주는 기술이다. VR(가상현실)이 머리에 쓰는 HMD(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가 반드시 있어야 즐길 수 있는 것과 달리 AR은 스마트폰으로도 가능하다. 스마트폰에서 앱을 실행시켜 평평한 바닥을 비추면 자이언트 캣이나 자이언트 비룡, 레서판다, 웰시코기 등 귀여운 동물 이미지가 잔디마당 위로 나타난다. 두 손가락을 이용해 스마트폰 화면에 나타난 동물들의 크기를 키우거나 줄일 수도 있다. 화면 속 동물들을 배경으로 사진이나 동영상도 촬영할 수 있다.
 
자이언트 캣이나 자이언트 비룡 등 대형 동물들은 SK텔레콤이 쿨파크를 마련한 5GX 쿨파크가 구축된 올림픽공원과 여의도공원에서만 출몰한다. 다른 미니 동물들은 다른 장소에서도 점프 AR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대표 동물 캐릭터는 특정 지역에서만 만나볼 수 있게 한 SK텔레콤의 마케팅 전략이다. 과거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던 AR 게임 포켓몬 고를 즐기기 위해 많은 사용자들이 속초를 찾아 성지가 된 것처럼 5GX 쿨파크에서만 볼 수 있는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이다.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SK텔레콤의 '점프 AR'앱으로 대형 고양이 조형물을 배경으로 '자이언트 캣' 캐릭터를 촬영한 모습(왼쪽)과 강아지 캐릭터의 위치를 조정해 사람 손위에 올려놓은 화면. 사진/점프 AR 앱 캡처
 
점프 AR에 등장하는 동물 캐릭터에는 SK텔레콤의 AR·VR 플랫폼 'T리얼 플랫폼'의 렌더링 기술과 공간인식 기술 등이 적용됐다. 이날 전진수 SK텔레콤 5GX 서비스사업단장은 "영화에서 주로 사용하는 동물의 털 한 가닥 한 가닥을 렌더링하는 기술을 적용해 한층 실감나게 동물을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빛도 인식할 수 있어 어두워지면 고양이가 졸다가 갑자기 밝아지면 깜짝 놀라며 깨는 등의 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환경 반영 렌더링과 퍼(Fur)·유체역학 시뮬레이션 등의 기술이 적용됐다"고 설명했다.
 
점프 AR 앱의 용량은 300메가바이트(MB)다. 앱을 처음 다운로드받을 때 캐릭터 이미지를 받도록 해 사용할 때 데이터 소모량을 최소화하도록 했다. LTE(롱텀에볼루션) 스마트폰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전 단장은 "5G 스마트폰에서는 다운로드 속도가 더 빠르고 더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5G 가입자들에게 점프 AR 앱 사용에 대해 제로레이팅을 제공할 계획이다. 제로레이팅은 특정 콘텐츠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데이터 사용 비용을 통신사나 콘텐츠 제작자가 부담하는 것이다. 소비자는 데이터 비용 걱정 없이 앱을 사용할 수 있다.
 
점프 AR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에서만 사용 가능하며 애플 iOS는 10월 중으로 사용 가능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오는 25일까지 올림픽공원의 5GX 쿨파크를 운영한다. 전 단장은 "AR을 통해서 증강만 하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와 교감하고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로 지속 발전시킬 것"이라며 "새로운 영역에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며 콘텐츠를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