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의 질주: 홉스&쇼’, 주말 3일 ‘112만 싹쓸이’
입력 : 2019-08-19 10:01:36 수정 : 2019-08-19 10:01:36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할리우드 특급 시리즈 분노의 질주의 스핀오프 분노의 질주: 홉스&가 개봉 첫 주 주말 박스오피스를 휩쓸었다.
 
19일 오전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홉스&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주말 3일 동안 무려 112 7812명을 동원하며 압도적인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지난 14일 개봉 이후 단 5일 만에 누적 관객 수만 203 3006명을 기록했다.
 
 
 
분노의 질주: 홉스&의 강력한 등장에 올 시즌 극장가 4’로 분류됐던 두 편의 영화는 위축됐다.
 
먼저 봉오동 전투는 같은 기간 79 2453명을 끌어 모으며 박스오피스 2위를 유지했다. 지난 7일 개봉 이후 누적 관객 수는 3944948. 지난 달 31일 개봉해 누적 관객 수 7558462명을 기록 중인 엑시트는 같은 기간 76 9069명을 동원하며 3위를 지켰다.
 
이들 세 편의 영화가 주말 기준 일일 평균 25만 이상의 관객을 동원한 것과 비교해 4위 이후부턴 1~2만 수준의 관객을 끌어 모으며 관객 집중도가 심각하게 기울어 있음을 볼 수 있었다. 여름 방학 시즌을 대비해 4위는 안녕, 티라노: 영원히, 함께’, 5위는 마이펫의 이중생활2’가 차지했다.
 
한국형 공포 영화 암전 6위를 기록했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