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성 폭행 영상' 30대 남성 "폭행한 적 없다"
입력 : 2019-08-24 18:00:21 수정 : 2019-08-24 18:00:21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일본인 여성 폭행동영상 속 가해자로 지목된 한국인 남성이 폭행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후 30대 남성 A씨를 불러 조사한 뒤 돌려보냈다.
 
A씨는 조사를 마치 뒤 오후 340분쯤 경찰서를 나서면서 폭행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폭행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그는 영상에 대해서도 조작된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피해를 주장하는 영상 속 일본인 여성도 불러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전날 홍대 앞에서 일본 여성이 한국 남성에게 폭언·폭행당하는 영상과 사진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라왔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피해 여성 측이 직접 신고한 건 아닌 것으로 전해진다.
 
전날 오후 피해 여성은 SNS를 통해 홍대입구역 근처에서 한국인 남성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영상과 사진을 올렸다. 이 여성은 한국인 남성이 말을 걸어와 무시했더니 폭언과 차별 발언이 이어졌다면서 무서워 동영상을 찍으니 폭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게시글이 한국과 일본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 등올 통해 빠르게 확산하면서 가해 남성을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는 등 논란이 증폭됐다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된 일본인 여성 위협·폭행 영상과 사진에 등장하는 30대 남성이 24일 오후 서울 마포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사회부에 왔습니다. 법조계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