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계 "일본 화이트리스트 시행 조속히 철회해야"
"국내 중소기업은 소부장 국산화에 도전해야"
입력 : 2019-08-28 13:59:49 수정 : 2019-08-28 13:59:49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을 전략물자 수출심사 간소화 대상국인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하는 개정된 수출무역관리령을 28일 시행한 가운데, 중소기업계가 이를 조기에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일본의 조치가 장기화 될 경우 글로벌 밸류체인을 신뢰하고 유지해온 기업들에게는 불확실성을 가중시킬 것"이라며 "특히 별도의 자구책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중소기업 경영의 어려움은 더욱 가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이 이날부터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한국은 그간 1194개에 이르는 품목에 대해 3년 단위로 수출 허가를 받았던 포괄허가에서 건별로 개별허가를 받아야 하는 절차를 거치게 됐다. 
 
중기중앙회는 일본의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동시에 국내 중소기업계에는 이번 위기를 기술 개발의 계기로 삼을 것을 거듭 강조했다. 중기중앙회는 "우리 중소기업계는 철저한 기술개발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에 도전하고 대·중소기업 생상을 통해 소재부품장비의 대외 의존도를 낮춰가야 한다"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