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경력단절 여성 지원 "85% 이상 일자리 찾아"
취업 프로그램 2기 수료…중소 파트너사와 윈윈
입력 : 2019-08-29 11:10:58 수정 : 2019-08-29 11:10:58
[뉴스토마토 김은별 기자] 롯데홈쇼핑은 경력단절 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는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 2기를 종료한 결과 85% 이상의 취업률을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롯데홈쇼핑 잡 페스티벌에서 파트너사 관계자와 경력단절 여성들이 1:1 면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은 롯데홈쇼핑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지난해 10월부터 공동 주관으로 운영하고 있다. 청년 일자리 확대를 위한 중소벤처기업부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2회째를 맞이했다. 롯데홈쇼핑은 교육생을 선발해 인당 약 100만원의 교육 수당과 홈쇼핑 직무교육, 유통 현장학습, 해외 유통 기업 연수 등을 지원한다. 파트너사에게는 약 3개월간 채용 지원금을 지급해 인건비(대졸 신입 공채 기준)의 80% 이상을 지원하고, 맞춤형 여성인재 채용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 두 번째 행사에 참여한 파트너사는 지난해 대비 40% 이상 늘었다. 지난달에 진행된 '롯데홈쇼핑 잡 페스티벌' 채용 박람회에서는 약 50여 개의 중소 파트너사가 참여해 수료생들과의 1:1 면접을 진행했다. 다음달까지 최종 면접을 거쳐 수료생들의 85% 이상 취업이 예상된다. 이번 채용 박람회에 참가한 롯데홈쇼핑 파트너사 관계자는 "롯데홈쇼핑 채용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된 직원들은 홈쇼핑 산업 이해를 위한 집중교육을 받아 빠르게 실무에 적응할 것으로 보이며 이탈률도 적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2년간 해당 프로그램에는 중소 파트너사 약 100여 개가 참여했으며 전체 수료자의 평균 취업률은 85%를 기록했다. 이들의 연령대는 평균 만 29세, 경력단절 기간은 1년~5년이다. 전체 70% 가 이전 직장과 유사 직종으로 취업해 지속적으로 경력을 관리할 수 있게 됐다. 롯데홈쇼핑은 추후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취업 지원, 사회공헌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수혜 범위도 대폭 늘릴 예정이다. 사후 프로그램도 운영해 지속적으로 여성 인재 양성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다.
 
정윤상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경력단절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여성들과 구인난을 겪고 있는 파트너사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지난해부터 운영하고 있다"라며 "현재까지 누적 취업률 85%를 달성해 높은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앞으로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일자리 상생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은별

한발 앞서 트렌드를 보고 한층 깊게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