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나이지리아서 5조원 규모 LNG플랜트 수주
입력 : 2019-09-16 10:44:25 수정 : 2019-09-16 10:44:25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대우건설이 글로벌 액화천연가스(LNG) 플랜트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원청사 지위를 확보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1일 나이지리아LNG 트레인 7호기 EPC 원청 우선협상 대상자 지위를 인정받는 낙찰의향서(LOI)를 접수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업 총 규모는 약 43억달러(약 5조원)로 추정된다. 
 
이 사업은 연산 800만톤 규모의 LNG플랜트와 부대시설을 건설하는 내용이다. 대우건설은 이탈리아 사이펨, 일본 치요다 등과 조인트벤처를 구성해 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 등 모든 업무를 원청으로 공동 수행한다. 대우건설 지분은 전체 EPC 금액의 약 40% 수준이다. 이번 수주로 대우건설은 국내 건설사 중 처음으로 LNG 액화 플랜트 시장에서 원청사 지위를 갖게 됐다. 
 
대우건설 조인트벤처는 경쟁사와 기본설계(FEED) 평가, 기술입찰 평가, 가격입찰 평가 과정에서 경합을 벌였다. 대우건설측은 기존 나이지리아LNG 트레인 1호기부터 6호기 중 5개를 시공한 경험이 수주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있다.
 
대우건설은 전 세계에서 가동 중인 액화 플랜트 90여기 중 10기를 시공한 바 있다. 회사는 국제 LNG 수요 증가 추세에 맞춰 LNG플랜트 분야를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선정해 신규 LNG 사업에도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나이지리아 LNG 사업은 수익성이 양호해 플랜트 부문 실적개선을 이끌 것”이라며 “이번 수주로 글로벌 건설사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지리아 LNG플랜트 1호기~6호기 시설 전경. 사진/대우건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