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개 단 중기금융지원)①금융권, 중기지원 탄력 받는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소·부·장 위원장' 자처
신한·우리금융, 혁신기업에 5년간 95조 투입
"신예대율 대응·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지원"
입력 : 2019-09-18 20:00:00 수정 : 2019-09-18 20:00:00
[뉴스토마토 백아란 기자]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이 취임 첫 공식 행보로 중소기업을 선택하면서 금융권의 지원방안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SOHO)의 혁신과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정부가 ‘생산적·포용적 금융’을 강조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여파가 소재·부품 등 중소기업에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이들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방안 확대에도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경기도 안성에 위치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제조회사 아이원스를 방문해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 현장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7일 경기도 안성시에서 소재·부품·장비 (이하 소부장)업체 5곳과 현장간담회를 열고 "금융이 소·부·장 산업 도약을 든든하게 뒷받침할 것"이라며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신속히 집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은 위원장이 취임 후 첫 기업현장 행보로 소재·부품·산업 현장을 택한 것은 지난달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절차 우대국 명단)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한 이후 이들 산업의 경쟁력 제고가 시급한 과제로 떠올랐기 때문이다.
 
이날 스스로를 ‘소·부·장 위원장’으로 소개한 은 위원장은 "경제·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정책금융과 시중은행의 적극적인 지원 노력을 통해 기업의 경영안정과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한 숙제"라고 강조했다.
 
민간 금융기관에 협조를 주문한 것이다.
  
은행권 역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을 비롯해 기술신용대출 확대 등 중소기업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실제 지난달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발표 이후 시중은행들은 수출규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만기 연장, 금리우대 등 유동성 지원방안을 마련했으며 중소·창업 기업 지원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재 기업은행은 신용보증기금과 손잡고 ‘중소기업 밸류업 프로그램’을 추진하고 있으며, 국민은행은 ‘기업금융솔루션Unit’으로 조직을 확대하고 공급망금융 활성화 및 기업자금관리서비스(CMS)를 기반으로 한 기업금융 종합서비스 제공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신한지주는 지난 4월 ‘신한 혁신금융 추진위원회’를 내놓고 △기업여신 체계 개선 △혁신기업 투자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 등을 집중 추진하기로 했으며 향후 5년 간 창업·벤처·기술형 우수기업 여신지원 등 혁신성장 기업에 62조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리금융지주 또한 지난 5월 ‘혁신금융추진위원회’를 마련하고 향후 5년간 창업·벤처·중소기업 등 혁신성장기업에 33조원을 투입하기로 하는 등 혁신성장기업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정부의 정책에 발맞추는 한편 내년부터 도입되는 신(新)예대율 규제에도 대응한다는 복안이다.
 
앞서 당국은 내년부터 가계대출 가중치는 15% 늘리고 기업대출 가중치는 15% 낮추는 등 신예대율 규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은행 입장에서는 기업대출을 확대해야할 필요성이 커지는 셈이다. 저축은행의 중소기업 대출금도 확대되고 있다. 특히 자산기준 상위 10개 대형저축은행들의 올해 반기 중기대출금은 14조원을 돌파하며 작년보다 17%나 뛰었다.
 
시장에서는 금융지원정책이 유동성에 차질을 빚은 중소기업의 숨통을 틔어 준다고 평가하면서도 경기 둔화로 인한 부실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금융당국에서 은행에 중소기업 지원을 주문하고 있는 만큼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 등 중소·벤처 기업에 대한 지원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중소기업의 부실이 확대될 경우 국내 경제의 또 다른 뇌관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모니터링 등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아란 기자 alive02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아란

볼만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