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평화협력 논의 'DMZ 포럼 2019' 킨텍스서 개막
이재명, 경기도형 남북 교류 3대 추진방향 제시
입력 : 2019-09-19 18:53:53 수정 : 2019-09-19 18:53:5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DMZ 포럼 2019’가 고양 킨텍스에서 19일 열린 개막식을 시작으로 이틀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행사에서는 남북평화협력과 DMZ의 평화적 활용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진다.
 
개회식에는 이재명 지사를 비롯,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정동채 DMZ 포럼 2019 조직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재준 고양시장과 정하영 김포시장, 최용덕 동두천시장, 판티킴푹 베트남 인권운동가, 글로리아 스타이넘 미국 사회운동가 등 국내외 인사들도 자리했다.
 
이재명 지사는 개회사를 통해 “전쟁과 갈등, 살육의 상징이었던 DMZ가 평화와 공존, 미래의 희망의 상징으로 바뀌고 있다”며 “오늘 이 자리는 DMZ가 인류 역사와 한반도에 하게 될 역할에 대해 설계하고 의논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기조연설에서 ‘도민이 참여하고 혜택받는 남북 교류’와 ‘중앙정부와 상생하는 남북 교류 시대’, ‘국제사회와 함께 하는 남북 교류’ 등 경기도형 남북 교류의 3대 추진방향도 제시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고양 킨텍스에서 19일 열린 ‘DMZ 포럼 2019’ 개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해찬 대표는 축사를 통해 “이번 포럼은 DMZ를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으로 바꿔냄으로써 한반도 평화와 분단 극복을 모색하는 아주 중요하고 소중한 자리”라며 “한반도는 유일하게 나눠져 있는 냉전국가다. 냉전 극복을 위해 중요한 자리를 만들어 준 경기도에 감사를 전하며, 민주당도 냉전체제 극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DMZ, 냉전의 유산에서 평화의 상징으로’다. 특별세션에서는 △평화공동선언 1주년과 남북평화협력시대 △한반도 비핵화 전망과 과제 △한반도 평화와 동아시아 다자협력 등의 주제발표를 통해 한반도 평화 정착 방향을 다룬다.
 
경기연구원이 마련한 ‘기획세션’에서는 △평화 플랫폼 DMZ △평화를 위한 생태계 지속 가능성, DMZ △남북 주민이 상생하는 접경지역개발 △DMZ 어드벤처 △한반도 평화와 국제협력의 시발점, DMZ △기억과 화해를 통한 평화-식민과 냉전의 종언으로서의 DMZ 등에 대한 토론이 펼쳐진다.
 
이재명 경기지사를 비롯,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주요 참석자들이 고양 킨텍스에서 19일 열린 ‘DMZ 포럼 2019’ 개회식에 입장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