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는 지키는 게 아니라 만드는 것"
문 대통령,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철통같은 안보가 평화 걷게해"
입력 : 2019-10-01 12:53:55 수정 : 2019-10-01 12:53:5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평화는 지키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내는 것"이라며 "우리 군의 철통같은 안보가 대화와 협력을 뒷받침하고 항구적 평화를 향해 담대하게 걸을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구 공군기지에서 개최된 '제71주년 국군의 날' 행사에 참석해 "누구도 넘볼 수 없는 안보태세를 갖추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구 공군기지는 공군의 핵심 전력인 F-15K의 기지로, 한반도 영공 전역에 출격해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안보 환경은 늘 변화무쌍하다"며 "미래의 전쟁은 우리 국민의 안전과 재산을 위협하고 침해하는 모든 세력과의 '과학전', '정보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개혁 2.0' 완수는 우리 정부의 핵심 목표"라면서 "더 강력하고 정확한 미사일방어체계, 신형잠수함과 경항모급 상륙함, 군사위성을 비롯한 최첨단 방위체계로 우리 군은 어떠한 잠재적 안보 위협에도 주도적으로 대응하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형 기동헬기인 수리온 헬기를 탑승해 국산 헬기의 안정성과 우리 방위산업의 우수성도 과시했다. F-15K 4대가 현장에서 출격해 동해 독도, 서해 직도, 남해 마라도 영공수호비행을 시연했고, '스텔스 전투기' F-35A도 일반에 첫 공개됐다. 행사종료 후 문 대통령은 기념다과회와 장병 동석식사 등으로 행사 참석자와 장병들을 격려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대구 공군기지에서 열린 제71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마친 후 거수경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