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차 산업혁명 맞춤형 전략에 내년까지 2570억 편성
'도민이 행복한 경기도 실현' 목표…5대 전략 추진
입력 : 2019-10-15 15:23:23 수정 : 2019-10-15 15:23:23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도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대책을 준비한다. 도는 ‘4차 산업혁명 촉진 기본계획’을 수립, 오는 2022년까지 5대 대응전략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이번 기본계획은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기술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이 가속화됨에 따라 새로운 과학기술들이 인간을 위한 기술이 될 수 있도록 도 차원의 체계적 대책이 필요한데 따라 마련됐다. 이를 위해 도는 올해 도비 기준으로 67개 사업에 1230억원의 예산을, 내년에는 82개 사업에 1340억원 규모의 예산을 편성키로 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15일 열린 제33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도는 ‘경기도 4차 산업혁명 촉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법적근거 마련하는 한편, ‘경기도 4차산업혁명위원회’를 통해 기본계획에 담을 대표과제 발굴을 추진했다. 기본계획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도민이 행복한 경기도’ 실현을 목표로 한다. 대표적으로 도민과 함께하는 미래사회와 미래산업 기반 구축, 도민 체감형 혁신 서비스 확산, 미래기술 소외계층 적응 지원, 공정경제 생태계 구축 등 5대 전략 중심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도는 도민과 함께하는 미래사회를 위해 미래산업협치기구와 4차산업혁명워킹그룹 운영 등을, 미래산업 기반 구축을 위해 미래기술 활성화와 글로벌 혁신거점 조성 등을 목표로 세웠다. 또 도민 체감형 혁신 서비스 확산을 위해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서비스 활성화 및 안전한 디지털 환경 조성 등을, 미래기술 소외계층 적응 지원 차원에서 디지털 격차 해소와 기본소득 확대 등을, 공정경제 생태계 구축을 위해 데이터 공공자산화와 플랫폼 협동주의 활성화 등을 각각 추진할 예정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15일 열린 제33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신임 간부공무원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사업을 위해 도는 로봇·드론과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팩토리 분야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추진한다. 4차 산업혁명 추진을 위한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 혁신창업 활성화와 고급 일자리 창출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신기술 창출이 소수의 이익을 추구하는 수단으로 전락하지 않도록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노동자 권익 향상과 데이터 공공성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의 혜택이 고루 퍼져 나가는 공정경제 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의회 본회의장에서 15일 열린 제33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신임 간부공무원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