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가짜일자리·복지·건설투자 분야 예산 반드시 삭감"
"총선용 초슈퍼선심예산 즉각 거둬들여야…가짜평화예산도 막아낼 것"
입력 : 2019-10-21 10:12:51 수정 : 2019-10-21 10:12:5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문재인정부의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가짜 일자리 예산과 북한 퍼주기용 가짜평화예산, 복지·노동분야 예산, 건설투자 분야 예산 등 총선용 선심성 예산을 낱낱이 찾아내서 국민들에게 고발하고 반드시 삭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정권은 513조가 넘는 초슈퍼 예산안을 내놨다. 총선이라는 국민 심판이 다가오니까 현금 살포로 표를 사려는 악성 슈퍼 선심성 예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퍼주기용 가짜평화예산도 대폭 늘려놓는 등 잘못된 정책을 고집하면서 재정만 퍼붓는 것은 한마디로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며 "북한의 철도와 도로를 깔아주겠다는 김정은형 맞춤형 가짜 예산을 전력을 다해 막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 대표는 "실제로 청년수당, 노인수당 같은 퍼주기 예산만 늘어서 복지와 노동 분야가 예산증액분의 절반을 차지하고, 과거 SOC 사업을 토목사업이라 비판했던 문 대통령이 건설 투자를 확대하라며 현금 살포를 부추기고 있다"며 "가짜 일자리 예산 등 총선용 선심성 예산을 낱낱이 찾아내서 국민께 고발하고 반드시 삭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은 총선만 바라보는 초슈퍼선심예산을 지금이라도 즉각 거둬들여야 한다"며 "포퓰리즘 현금 살포 정책은 엄중한 국민 심판 자초하는 길임을 명심하고, 국정대전환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 추진에 대해선 "공수처법과 가짜 검찰 개혁을 막아내고 진짜 정의, 진짜 공정을 세우는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며 "여당은 친문(친문재인) 보위부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검찰 개혁으로 위장하고 독재 연장용 선거법 개정까지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