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스페인, 3국 공동진출 확대" 문 대통령, 펠리페6세 국왕과 회담
입력 : 2019-10-23 22:30:00 수정 : 2019-10-23 22:30:0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빈 방한 중인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23일 정상회담을 갖고 내년 양국 수교 70주년을 맞아 호혜적 협력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한-스페인 양국 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확대 방안, 지역 정세 등에 대해 협의했다. 스페인 국왕의 국빈 방한은 지난 1996년 후안 카를로스 1세 전 국왕 방한 이후 23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왕실개혁 및 친서민적 행보로 스페인 국민들의 높은 신망을 받고 있는 펠리페 6세 국왕의 리더십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양 정상은 1950년 양국 수교 이래 정치, 경제, 문화, 인적교류 등 다방면에서 긴밀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왔음을 평가하고, 내년도 양국 수교 70주년을 맞아 호혜적 협력을 더욱 확대키로 했다. 특히 세계적 건설 강국인 양국 기업들이 그간 아프리카, 중동 등 제3국에 공동 진출해 협력 사업을 수행해 온 점을 평가하면서 이같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양국 국민들 간 활발한 교류와 소통 증진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했다. 양 정상은 지난해 발효된 워킹 홀리데이 협정과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된 관광 협력 양해각서(MOU) 등을 계기로 양국 간 인적 교류가 보다 확대되기를 희망했다. 또 문 대통령은 내년 1월 스페인 국제관광박람회(FITUR)에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석하게 된 것을 환영하면서 "스페인에서 한국의 매력이 많이 알려져 보다 많은 스페인 국민들이 한국을 방문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상회담 종료 후 문 대통령과 펠리페 6세 국왕은 '2020~2021 한-스페인 상호 방문의 해를 포함한 관광 분야 협력 양해각서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스페인 무역투자진흥청(ICEX) 간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스페인 국왕 내외와 스페인 대표단을 환영하는 국빈 만찬을 개최했다. 24일 오전에는 한-스페인 비즈니스 포럼에 펠리페 6세 국왕과 함께 참석, 양국 간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방향에 대해 연설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청와대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