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원 할인은 기본'…수입차, 시장 침체에 "일단 팔고 보자"
아우디·재규어 등 최대 1600만원대 파격 할인전 돌입
물량 소진·시장 점유율 확보 목적…'고무줄' 가격에 소비자는 불만
입력 : 2019-10-29 20:00:00 수정 : 2019-10-29 20:00:00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올해 국내 수입차 시장이 침체하면서 업체들이 앞다퉈 파격 할인전에 나섰다.하지만 들쑥날쑥한 가격에 할인 전 구매한 고객들의 불만도 커지고 있어 투명한 가격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9일 자동차 종합 플랫폼 겟차에 따르면 이달 아우디 'Q7 45TFSI 콰트로'는 출시 가격에서 1298만원 저렴한 6550만원에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가는 7848만원이다. 이 모델은 3년 된 구형 상품이지만 국내 시장에는 지난 7월 들어왔기 때문에 출시 3개월 만에 큰 폭의 할인을 시작한 셈이다.
 
또 '1000만원대' 할인에 나선 수입차 모델로는 지프 '그랜드 체로키 3.6 리미티드'와 재규어 'XF 20d 프레스티지 AWD', 'E페이스 D180 S', 'F페이스 2.0 프레스티지'가 있다.
 
그랜드 체로키는 1370만원, E페이스는 1210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XF와 F페이스는 각각 1610만원, 1630만원 저렴하게 살 수 있다.
 
일본과의 경제 갈등으로 고전 중인 혼다도 대형 SUV '파일럿'을 1500만~1600만원대 할인해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정가 5490만~5950만원의 약 25~28%에 달하는 할인율이다.
 
 
'천만원대 파격할인'…왜?
 
수입차들이 이처럼 큰 폭의 할인율을 적용하는 것은 벤츠와 볼보 등 일부 브랜드를 제외하고는 올해 성적이 지난해보다 부진하기 때문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 1~9월까지 수입차 전체 누적 판매량은 16만7093대로 전년보다 15.2% 감소했다.
 
특히 이달 모델 3종을 1000만원대 할인하는 재규어는 올 9월까지 1691대를 팔며 전년 판매량의 절반을 겨우 넘어섰다.
 
이른바 '디젤게이트'로 지난 2년간 개점휴업 상태였던 아우디의 경우 시장 점유율 회복을 위해 파격적인 할인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또 이번에 1000만원 이상 할인을 적용하는 Q7 45TFSI 콰트로의 경우 구형 모델인데다 이미 해외에서는 부분변경 모델이 판매되고 있어 일단 물량을 소진하는 것이 목적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지프는 지난해보다 누적 판매량이 32.5% 증가했지만 자동차 브랜드 흥행 기준인 1만대 클럽 진입을 위해 프로모션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월 기준 지프의 누적 판매 대수는 7094대다.
 
25%에 육박하는 할인율로 '컴패스' 완판을 기록한 만큼 그랜드 체로키에도 같은 전략을 쓰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달 1600만원대 할인에 돌입한 재규어 F페이스. 사진/재규어
 
빨리 사면 호갱?…'고무줄' 가격에 소비자 불만
 
수입차들이 최대 1600만원대 할인을 제시하면서 할인 전 가격으로 산 소비자들의 불만도 고조되고 있다.
 
특히 아우디는 지난 9월 Q7을 약 7100만원대에 팔았는데 10월에는 6000만원 중반대까지 가격을 내리면서 문제가 되고 있다. 한 달 먼저 구입한 소비자가 약 600만원을 더 비싸게 산 셈이기 때문이다.
 
실제 아우디 차주들이 활동하는 온라인 카페에는 '더 이상의 할인은 없다는 딜러의 말에 속아 샀다', '9월 구매했다가 손해만 봤다' 등의 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아우디는 이전에도 1000만원 안팎의 기습 할인을 반복했기 때문에 '제 값 주고 사면 바보'라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번에 큰 폭의 할인에 돌입한 E페이스 D180 S 트림도 지난 6월 출시된 모델이다. 이 또한 4개월 만에 출고가보다 1200만원 가량 저렴해진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의 경우 국산차와 달리 딜러사와 고객 조건에 따라 가격이 천차만별로 달라지기 때문에 소비자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며 "가격을 통일할 수는 없겠지만 정부가 투명한 가격 결정 정책을 고민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자동차·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