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양극화 해결만이 필승 전략”
입력 : 2019-10-30 18:08:31 수정 : 2019-10-30 18:08:31
[뉴스토마토 김종연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잠룡인 김부겸 의원이 문재인정부에 대한 비난과 총선 필승전략으로 양극화 해결을 내놨다.
 
30일 더불어민주당 대덕구지역위원회가 주최한 신입·권리당원 교육에서 강연에 나선 김 의원은 “지금처럼 민심의 회초리를 맞는 시점에서 권리당원 교육에 간다고 해 따가운 눈총도 받았을 것”이라면서 “문재인정부 ‘잘 됐다’, ‘쌤통이다’, ‘한미동맹 무너진다’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 우리와 같이 고민하려는 생각이 없다. 모든 것을 대통령 탓으로 돌리는 풍토를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 국민 중 50%가 전체 부의 2%를 갖고 있다”며 “우리가 한 번 제대로 해서 내년에 국민들한테 ‘너 네가 옳았다’는 말을 들어보자”고 당부했다.
 
이날 당원교육에는 박종래 위원장을 비롯해, 정국교 전 국회의원과 내년 총선 주자인 최동식·전병덕 전 청와대 행정관, 송행수 중구 지역위원장, 조원휘 전 대전시의회 부의장 등이 참석했다.
 
박종래 위원장은 “김부겸 의원은 보수의 텃밭이라 불리는 대구에서 민주세력의 깃발을 꽂아 지역 간, 진영 간 대립을 종식시키는데 앞장서고 있다”면서 “구민 한명 한명이 깨어있는 시민이 될 수 있도록 우리 모두가 앞장서서 설득하고 소통해 나가자”고 호소했다.
 
30일 김부겸 의원이 대전을 방문해 당원교육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대전=김종연 기자 kimstomat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종연

"눈과 귀를 열어드리는 미디어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