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리듬)"황교안·민경욱도 수사대상...'조국 수사'만큼 하는지 보겠다"
(김현의 '현金' 정치) 김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 대담
입력 : 2019-11-07 19:16:46 수정 : 2019-11-07 19:16:46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앵커]
 
검찰이 '세월호 사건' 재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최근 '지연이송으로 숨진 단원고 학생 사건'과 같은 묻힌 사건이 또 있는지 보겠다는 겁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세월호 사건 수사를 이번에 끝내겠다고 다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 <김현의 현금정치> 시간에서 이 문제 짚어보겠습니다. '세월호 의원'으로 잘 알려진 김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과 함께 하겠습니다.
 
[질문]
 
-세월호 재수사가 사건발생 5년만에 검찰에 의해 재개됩니다. 이에 대한 전반적인 입장은 어떻습니까?
 
-단장이 임관혁 안산지청장입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우병우 사단'으로 분류된 정치검사죠. 지명 단장을 두고 뒷말이 많은데 어떻게 평가하십니까?
 
-세월호 피해자 유족들과 늘 소통하고 계신 것으로 압니다. 유족들께서는 검찰의 재수사 결정을 어떻게 생각하고 계십니까?
 
-이번 수사에서 검찰이 가장 집중적으로 들여다 봐야 할 부분은 무엇입니까.
 
※텍스트와 실제 방송내용은 다소 다를 수 있습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