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RT 열차 내 '위급상황' 수어영상 문자 서비스
안전 사각지대 해소, SR·농아인협회·스타트업 공동개발
입력 : 2019-11-20 14:28:38 수정 : 2019-11-20 14:28:38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수서발고속철도(SRT) 운영사인 SR이 이달부터 청각장애 승객이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수어영상문자 안내 서비스'를 실시한다.
 
SRT는 SRT 열차와 역사 내 응급상황을 청각장애 승객에 수어 애니메이션과 자막으로 제공하는 '수어영상문자 안내 서비스'를 시범 도입해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 강남구 수서동 수서역. 사진/SR
 
수어영상문자 안내 서비스는 SR, 한국농아인협회, 스타트업 '이큐포올(EQ4ALL)' 등이 공동 개발하는 청각장애인 응급안내로 열차나 역사에 화재 등 사고를 청각장애인에게 문자와 수어 애니메이션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다.
 
응급 안내방송은 교통수단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대부분 음성으로만 전달돼 국내 30여만 청각장애인은 응급상황 대처 과정에서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는 것이 SR의 고민이었다.
 
문자와 수어 애니메이션은 열차 내부 또는 역사 내 모니터, 앱이 설치된 청각장애인의 스마트폰(SRT 응급손말안내서비스)에 수어 애니메이션과 문자로 응급상황 정보를 제공하고, 인공지능(AI) 음성 인식시스템을 통해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음성 안내 방송과 동시에 송출한다. 또 청각장애인 가족의 스마트폰으로도 위급 상황을 공유할 수 있다.
 
SR이 청각장애인 승객을 대상으로 수어영상 문자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어영상 문자 서비스 화면. 사진/SR
 
 
특히 수어 애니메이션은 수어 동작뿐만 아니라 상황별 표정, 관련 이미지 등을 통해 사실감 있게 전달하도록 개발해 청각장애인이 상황을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SR 관계자는 "안내 방송에 수어 애니메이션을 도입한 것은 일반인보다 청각장애인의 문자 습득 능력이 낮다는 점에 착안했다"며 "문자로만 응급상황을 안내했을 경우 빠른 상황 판단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수어영상문자 안내 서비스’는 ‘국민의 철도 플랫폼’을 표방하고 있는 SR이 누구에게나 이동의 자유, 고속철도 이용의 편의를 제공하겠다는 장애인 열차 접근성 개선 프로그램이다. 과기정통부가 주무부처로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전담기관으로 추진하는 지능정보화 사업 과제로 추진됐다.
 
인공지능과(AI) IT 기술을 결합한 청각장애인 열차 내 안내 서비스는 세계 첫 사례로 열차이용 편의 향상은 물론 우리나라 공공 ICT 서비스 위상을 높이는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가 철도교통 안전의 달을 맞아 지난 4월18일서울 강남구 율현터널 수직구 특별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SR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새로운 상상을 통한 국민의 철도 플랫폼이 되겠다는 SR의 비전 달성을 위한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를 포용할 수 있는 여러 서비스를 도입해 국민을 위한 최상의 철도플랫폼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