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번째 자상한기업에 한국철도시설공단…첫 공공기관 선정
전국 5개 철도역사에 '스타트업라운지' 설치…중기 전용 어린이집 운영
입력 : 2019-11-21 14:30:00 수정 : 2019-11-21 17:21:19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창업자와 벤처기업에 공유사무공간을 제공하고, 여성벤처기업 근로자들을 위한 어린이집 운영에 나선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공공기관으로는 처음으로 자상한 기업에 선정됐다.
 
자상한 기업은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의 줄임말로, 전통적인 1차 협력사 중심의 상생협력이 아닌 기업과 기관 등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 등의 강점을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 등 협력사와 미거래기업까지 공유하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5월 네이버를 1호 자상한기업으로 선정한 이후 지금까지 총 9개의 기업이 동참했다. 이날 추가된 철도시설공단은 처음으로 참여하는 공공기관이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여성벤처협회가 21일 '창업·벤처·중소기업인들의 일·가정 양립 및 창업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 사진/중기부
 
21일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한국여성벤처협회 간 ‘창업·벤처·중소기업인들의 일·가정 양립 및 창업 촉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9호 협약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여성벤처기업 등 중소·벤처기업의 복지 수준 향상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한 ‘동반자’ 역할을 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사표명에 따라 성사됐다. 
 
중기부·철도시설공단·여벤협의 업무협약 주요 내용으로는 먼저 창업·벤처기업들의 신속한 업무처리를 위해 주요 철도역사 공간에 이동식 사무와 회의가 가능한 ‘스타트업라운지’ 5개소를 구축한다.
 
구축지역은 공덕역(서울·경의중앙선), 대전역(충청·경부선), 센텀역(경상·동해남부선), 강릉역(강원·강릉선), 익산역(호남·호남선+전라선+장항선 분기 및 KTX 환승역) 등 5곳이며 철도시설공단에서 리모델링을 걸쳐 2020년 상반기 중 개방할 예정이다.
 
이용자들의 편리성을 도모하기 위해 창업진흥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케이스타트업 홈페이지에 예약 시스템을 구축하고 창업·벤처기업인을 대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 회장과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과 함께 한국철도시설공단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중기부
 
또한 여성벤처기업 등 중소·벤처기업의 복지환경 개선을 위해 주요 철도역사 부지에 자상한 어린이집을 2022년까지 3개소 신설·운영한다. 
 
어린이집 설치지역은 중소기업 밀집지역, 유동인구, 소음과 진동, 지역 균형발전 등을 고려해 ‘철도시설공단 어린이집 추진협의회’ 심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며, 운영은 철도시설공단이 직접운영 하거나 지자체에 위탁하여 운영할 예정이다. 영유아들의 입소는 일·가정 양립과 여성 창업 촉진을 위해 여벤협의 추천을 거쳐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내년도에는 백마역(경의선), 탄현역(경의선), 신해운대역(동해남부선) 중 한 곳에 설치 한다. 
 
이 외에 중소기업 밀집지역, 철도변 등의 미세먼지 저감과 국민들의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2022년까지 ‘상생나무 1만 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대상 지역과 위치는 철도시설공단과 여벤협, 중기부가 협의해 정하기로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1일 한국철도시설공단 대강당에서 개최된 중기부-철도시설공단-한국여성벤처협회 업무협약식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중기부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신설법인 수가 지난해 10만 개를 돌파했으며, 기술기반 창업기업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요 역사에 공유사무공간이 마련된다는 것은 혁신적 창업생태계 조성에 반가운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9월 중소기업 복지플랫폼을 오픈에 이어, 한국철도시설공단에서도 어린이집 신설 등 여성벤처인들을 위한 복지 수준 향상에 나서 준 것에 감사하다"며 "정부도 적극 지원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미경 여벤협 회장은 “여성의 기술창업 비중이 꾸준히  증가해 지금은 3600여개에 육박하는 만큼 여성벤처기업에 특화된 보육시설 확대는 여성창업을 더욱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협회도 시설의 활용 및 성과 제고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공공기관 최초의 자상한 기관에 선정됐으니 상생협력의 선도적 역할에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여성벤처기업들의 지원 폭을 넓혀 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