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무역합의 불안 지속…다우 3거래일 연속 하락
입력 : 2019-11-22 08:14:06 수정 : 2019-11-22 08:14:06
[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뉴욕증시의 3대 지수가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미-중 무역합의에 대한 불안감이 지속된 영향이다.
 
21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4.80포인트(0.20%) 하락한 2만7766.29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92포인트(0.16%) 내린 3103.5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20.52포인트(0.24%) 낮아진 8506.21에 장을 마쳤다.
 
이날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에 주목했다. 또다시 엇갈린 소식이 나오면서 전반적인 불안감이 지속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습. 사진/AP·뉴시스
 
홍콩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양국 1단계 합의가 지연되더라도 미국이 오는 12월15일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는 연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류허 중국 부총리가 지난주 통화에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에게 방중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반면 홍콩 인권법안으로 협상이 불투명해졌다는 관측도 제기됐다. 미 상원이 통과시킨 홍콩 인권법안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서명만 남았다. 이날 마르코 루비오 미 공화당 상원의원은 CNBC와 인터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법안에 서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해당 법안을 서명하면 미 국무부는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이 누리는 경제·통상 특별 지위를 지속할지를 결정하게 된다.
 
SCMP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에 주목하고 있으며 서명할 경우, 이에 반응해야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근무 중인 트레이더들의 모습. 사진/AP·뉴시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재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건수가 전주와 동일한 22만7000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 21만7000건을 상회하는 수준이다.
 
콘퍼런스보드가 발표한 10월 미국 경기선행지수는 전월보다 0.1% 하락한 111.7을 기록했다. 3달 연속 하락이며 시장 전망치 0.2% 상승에 못 미쳤다.
 
반면 필라델피아 연방지수는 10.4를 기록해 시장 전망치 5.0을 큰 폭으로 상회했다. 또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10월 기존 주택판매는 전월보다 1.9% 증가한 546만채로 집계돼 시장 전망치 1.5% 증가를 넘었다.
 
공포지수는 상승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74% 오른 13.13을 기록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항섭

빠르고 정확한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