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투사 사장단, 사모펀드 위축 대응…메자닌 6천억 확대키로
미래에셋대우 등 6개사 사장단 자율결의
입력 : 2020-02-16 12:00:00 수정 : 2020-02-16 12:00:00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6개 종합금융투자회사(종투사) 사장단이 전환사채(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자율 결의했다. 이는 라임 사태로 인한 사모펀드시장 위축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금융투자협회와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자기자본 순) 등 자기자본 4조원 이상의 6개 종투사 사장단은 회의를 열어 사모펀드 등이 투자한 건전한 기업의 메자닌 자산의 유동성 확보방안을 논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저유동성 자산인 CB 등에 주로 투자하는 사모펀드 시장의 위축 우려와, 이들의 만기도래로 발행기업의 유동성 위험이 커질 것이란 우려가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종투사 사장단은 "사모펀드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방안을 깊이 논의한 결과, 정부의 부동산 익스포져 축소 정책과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 투자 활성화 정책에 일조하기 위해 메자닌 등 투자 예산을 확대해 건전한 기업의 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투자 규모는 각 사별 최대 1000억원, 업계 합산 6000억원 수준까지 확보한다. 투자방식은 건전한 코스닥 기업이 자본시장을 통한 조달을 활발히 하도록 CB 등 메자닌 자산의 신규·차환 물량을 심사를 거쳐 시장가로 매입하는 식이다.  
 
종투사들은 사모펀드 등에 대한 신용공여, 펀드재산 보관·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라임브로커업무(PBS) 외에도 중소기업 등에 자금을 공급하는 기업 신용공여 업무를 한다. 이들 중 3개사(한투·NH·KB)는 발행어음 업무도 하고 있다. 
 
기업신용공여 규모는 2018년 8조1000억원에서 2019년 11조원으로 1년새 2조9000억원(35.7%) 증가하는 등 기업 자금공급 규모는 확대 추세다. 발행어음의 경우 3개사가 12조9000억원의 자금을 조달, 약 7조4700억원을 기업금융 자산에 투자했다. 기업금융자산 비율은 57.9%로 투자의무 비율 50% 이상을 넘긴 상태다. 
 
이 외 자기자본 투자로 국내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에 대해 지난해 기준 약 5000억원을 공급했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