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일뱅크, 비상경영 돌입…임원급여 20% 반납
입력 : 2020-03-24 09:20:37 수정 : 2020-03-24 09:20:3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코로나19 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비상경영에 돌입했다. 이에 따라 임원들은 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을 비롯해 전 임원이 급여를 반납하고 경비 예산을 최대 70% 삭감하는 등 비용 축소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중공업그룹 전 계열사 임원이 비용 감축에 동참하게 됐다.
 
국내 정유업계는 코로나19로 제품 수요가 줄며 정제마진이 대폭 하락하고 재고 손실까지 커지고 있다. 이에 강 사장은 지난해부터 매주 수익성 개선을 위한 비상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2014년 말 권오갑 회장을 시작으로 현대중공업, 현대건설기계 등 전 계열사 임원이 급여 반납에 나선 바 있다. 권 회장은 지난 17일 담화문을 통해 "코로나19라는 예기치 못한 복병을 만나 각사가 비상경영을 선포하고, 피해 최소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며 전사가 힘을 모아 위기를 극복하자고 당부한 바 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