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미향 논란' 국정조사 추진
"국민적 분노 큰 사안" 강조…한국당도 '윤미향 진상규명 TF' 구성
입력 : 2020-05-19 10:02:49 수정 : 2020-05-19 10:02:4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미래통합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매입 과정을 둘러싼 의혹 등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각종 논란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19일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며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논란이 국민적인 분노가 큰 사안이고 현재도 여러 가지 의혹이 많은 상황이어서 국정조사 추진 입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배 대변인은 국정조사 시기를 특정하지는 않았다.
 
미래한국당도 '윤미향·정의연 의혹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하기로 했다. TF에는 윤주경·조태용·전주혜 당선인 등이 참여하고 통합당과 공동으로 TF를 운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에선 윤 당선인에 대한 당 내부의 기류가 지난 주말을 거치며 조금씩 변하는 분위기다. 민주당 지도부는 여전히 "사실 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신중한 입장이지만 당내에선 윤 당선자의 소명이 미흡할 경우 사과·제명 등 당 차원의 조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