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정대협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조사
관련자 조사·압수물 분석 내용 확인 후 윤미향 소환 검토
입력 : 2020-06-01 15:39:59 수정 : 2020-06-01 17:53:13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이 후원금 부실 관리 의혹이 제기된 정의기억연대의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회계 담당자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1일 검찰과 정의연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 최지석)는 이날 오전 정대협 회계 담당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26일과 28일 정의연 회계 담당자 B씨 등을 불러 정의연 사무실 등에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와 정의연의 회계 절차 등을 면담 형식으로 확인했다. 이날 조사는 지난 두 차례의 확인 절차와는 달리 조서를 작성하는 정식 조사 형식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0일 서울 마포구 성산동에 있는 정의연 사무실과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등을, 21일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이 머무는 평화의우리집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검찰은 같은 달 27일부터 압수물인 PC에 대해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검찰은 참고인 등 관련자 조사와 압수물 분석 내용을 바탕으로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한 소환도 검토할 방침이다. 윤 의원은 정의연의 후원금 유용 의혹을 포함해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경기 안성시 쉼터를 시세보다 비싸게 매입해 절반 가격에 팔아 손해를 입혔다는 의혹 등 횡령, 배임 등 혐의로 고발됐다.
 
이와 관련해 윤 의원은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대협 활동을 하면서 제 개인 명의 계좌 네 개로 모금이 이뤄진 사업은 총 9건이다. 전체 할머니를 위한 것이 아닐 경우 대표인 제 개인 계좌로 모금을 했다"며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남은 돈을 정대협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으로 나름대로 정산해 사용해 왔지만, 최근 계좌이체 내역을 일일이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 계좌를 통해 모금했다고 해서 계좌에 들어온 돈을 개인적으로 쓴 것은 아니다"라면서 "계좌 거래 내역을 하나하나 다시 살펴봤다. 그 결과 9건의 모금을 통해 약 2억8000만원이 모였고, 모금 목적에 맞게 사용된 돈은 약 2억3000만원이었다. 나머지 약 5000만원은 정대협 사업에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계좌이체를 하면서 적요란에 이체 이유를 거의 모두 부기해 놓았고, 각 거래 내역의 성격을 파악할 수 있는 상태"라며 "세부적인 내용을 이 자리에서 일일이 말씀드릴 수는 없겠지만, 고발된 사실 중 하나이므로 구체적으로 조사 과정에서 자세히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지난달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정의기억연대 회계 부정 의혹에 대한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