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코로나19 위기 극복 후 '격차' 벌어져선 안 돼"
"한국판 뉴딜, 대한민국 국가 대전환 이뤄내는 미래비전"
입력 : 2020-06-01 18:07:50 수정 : 2020-06-01 18:07:50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이번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다시 격차가 벌어져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과거 IMF 외환위기 등 국난극복과정에서 부담은 모든 국민에게 돌아가고, 혜택은 일부에게 집중된 사례가 반복되면 안 된다는 의지를 재확인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제6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마무리 발언에서 "모든 위기 국면마다 극복 과정에서 (국민 삶의) 격차가 벌어져왔다"며 "IMF 외환위기 당시 양극화가 심화됐고,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다시 격차가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이제야말로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격차가 좁혀져야 한다"며 당·정·청 인사들에게 "그런 공감대를 이뤄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단순히 위기국면을 극복하는 프로젝트의 하나이거나 미래 과제 중의 하나를 넘어서는, 총체적으로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의 대전환을 이뤄내게 하는 미래비전"이라고 정의했다.
 
그러면서 7월에 발표될 종합계획에는 "훨씬 더 포괄적이고 큰 스케일로, 긴 구상을 담아야 할 것"이라며 △당·정·청 협업을 통한 내용 보강 △범정부 추진체계 구축 등을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지난 4월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에서 한국판 뉴딜 개념을 처음으로 제시했다"면서 "이후 지난달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디지털 뉴딜을 중심으로 한 한국판 뉴딜 구상을 밝힌 데 이어 지난달 20일에는 한국판 뉴딜의 영역에 그린 뉴딜을 추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최근에는 다시 한 차례 더 한국판 뉴딜의 개념을 보완하도록 지시하면서 밑그림을 완성시켰다"며 "비공개로 보완을 지시한 내용이 바로 '사람 우선' 및 '포용 국가'라는 가치를 한국판 뉴딜의 '토대'로 받치도록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강 대변인은 "오늘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에서 밝힌 대로 한국판 뉴딜은 탄탄한 고용안전망의 토대 위에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이라는 두 개의 축으로 서게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외에도 문 대통령은 재정당국에 "신속·과감하게 대책을 내놓았다"면서 다시 한 번 감사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에게도 "긴급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지급하는 문제를 놓고 결단하기 어려운 점이 많았는데, 당에서 호흡을 잘 맞춰줬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제6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