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지역 끼워넣기' 예산 삭제키로…"꼼꼼히 볼 것"
통합, 3571억원 지역 민원사업 편성 지적
입력 : 2020-07-02 17:18:28 수정 : 2020-07-02 17:18:2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 과정에서 논란이 된 지역구 민원성 사업 예산을 모두 삭감하기로 했다.
 
2일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박홍근 의원은 "개별적인 지역 예산은 결코 추경에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사실관계를 확인해봤더니 예결위나 일부 상임위에서 관련 증액 요구가 있었다"며 "이미 일부 의원은 증액 요구를 철회했고, 나머지도 당사자와 상의한 것은 아니지만 이런 자세로 심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관련해 미래통합당은 민주당이 3차 추경에 3571억원 규모의 13개 지역 민원사업 예산을 편성했다고 비판 한 바 있다. 통합당은 한국해양진흥공사 출자, 소재부품 자원 순환 기술혁신텐터 구축, 공공주도 대규모 해상풍력단지 개발지원 예산을 '지역구 끼워넣기' 사례로 지적했다.
 
한편 민주당은 통합당이 불참한 가운데 예산안조정소위원회를 열고 추경 증액심사에 착수했다. 정성호 예결위원장은 예산소위에서 "통합당 의석이 비어 있어 위원장으로서 안타깝다"면서도 "일부 언론들이 여당만의 단독 진행으로 추경 졸속심사를 우려하는데 어느 때보다도 가혹하리만치 꼼꼼히 들여다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성호 예결위원장이 2일 서울 여의도국회에서 열린 3차 추경예산안등 조정소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