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장 바꾼 미 국무부 “한일갈등 해결 돕겠다”
입력 : 2020-08-06 09:24:40 수정 : 2020-08-06 09:26:02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소송의 피고인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압류를 둘러싸고 양국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정부가 분쟁 해결을 위해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5(현지시간) 미국의소리(VOA) 방송을 통해 한국과 일본은 이 민감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미국은 두 나라의 친구이자 동맹으로서 문제 해결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일본과 한국 모두의 동맹이자 친구로서 세 나라의 상호 관계와 3자 관계를 강하고 긴밀하게 만드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믿는다세 나라는 북한의 도전을 포함한 공동의 역내 도전뿐 아니라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다른 우선순위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7월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NHK 방송 인터뷰에서 “(한일 갈등 상황을) 중재할 예정은 없다고 밝혔다. 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도 지금은 두 나라 관계에 개입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하지만 엘리엇 엥겔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지난해 9월 미국의 역할을 촉구하는 서한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발송하는 등 의회 일각에서는 꾸준히 중재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이 일본의 경제보복 1년을 맞은 지난달 1일 광주 서구 광주시의회 시민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전범기업에 대법원 배상 판결 조기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