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의대정원 확충 불가피…의료계 대화로 해결해야"
7일 대전협 총파업 예고, 박능후 장관 대국민담화 발표
입력 : 2020-08-06 11:34:01 수정 : 2020-08-06 11:34:0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방안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집단휴진(파업)을 하루 앞두고 정부가 집단행동 자제를 거듭 요청했다. 그러면서도 의대정원 확충은 국민과 국가를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집단행동을 논의하는 것은 국민의 안전에 위해가 생길 수 있다"며 "정부는 크게 우려하고 있으며,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나갈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박능후 장관은 이어 "의대 정원 확충이 국민과 국가를 위해 불가피한 결정이라는 점을 이해해달라"면서 "의대 정원에 대해 중요한 세부적인 논의사항이 많이 남아 있는데 확충된 의료인들을 어떻게 내실있게 교육·수련할 것인지, 또 어느 지역에 배치하고 어떤 진료과목 의사를 양성할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의료계는 오는 2022년부터 10년간 지역의사와 역학조사관, 의과학자 등 4000명을 배출하는 정부 정책에 크게 반발하며 7일에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14일에는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로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당장 내일 있을 전공의들의 파업에서는 응급실·중환자실·분만 등 필수의료인력까지 포함한 전면 파업이 예고돼 의료공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현재 전국 250개 병원에서 수련 중인 전공의는 약 1만6000여명에 이른다.
 
박 장관은 전공의들에겐 "수련 과정에 대한 개선과 지원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하고 있다"며 "앞으로 양질의 교육이 가능하도록 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지원방안을 함께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후 대전협과 만나 비공개 간담회를 연다. 간담회에는 김강립 복지부 차관을 비롯한 복지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해 대전협 입장을 들을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의료계 집단휴진 추진 관련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