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공주택 공급 반대"
국토부·서울시에 계획 철회 요구…정순균 구청장 "대체 방안 TF 구성하자"
입력 : 2020-09-02 10:58:52 수정 : 2020-09-02 11:23:33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 강남구가 서울의료원 부지를 기반으로 한 공공주택 공급계획에 반대하고 대안 정책을 제시했다.
 
강남구는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포함된 삼성동 일대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을 통한 3000호 공공주택 공급계획을 철회해줄 것을 2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요구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지난달 4일 발표에서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 부지 3만1543㎡를 준주거지역에서 일반상업지역으로 개발하는 종상향을 통해 공공주택 3000호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강남구는 공공주택이 해당 부지에 들어설 경우 상업지구 기능을 저해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 2018년 서울시가 공공주택 800호 조성을 발표했을 때도 반대 입장이었고 현재까지 유지 중이다.
 
지난 2016년 서울시 도시개발계획은 서울의료원 부지에 국제업무와 MICE, 스포츠, 문화엔터테인먼트 등 4대 핵심 기능을 유치해 서울 핵심 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삼았다. 또 현재 공공 및 민간주도로 추진 중인 현대차 신사옥(GBC) 건립과 영동대로 복합개발, 잠실 MICE 산업단지 조성 사업에는 총 20조7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강남구는 부족한 주택공급 확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실무 태스크포스(TF) 구성을 국토부와 서울시에 제의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앞서 서울시가 수립한 국제교류복합지구 지구단위계획에서는 서울의료원 부지에 공동주택 건립을 불허하고 있다”며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 종합발전계획에서 제시한 MICE 산업 경쟁력 확보와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서도 원안대로 개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TF 논의를 통해 기존 재개발과 재건축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등을 활성화해 서울의료원 부지에 계획된 공공주택 3000호 등 부족한 주택공급을 확보하는 등 실현 가능한 대안 마련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남구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의 통화에서 "다른 자치구와는 달리 정부 공급 정책에 대한 입장 발표에 1개월 가까이 걸린 이유는 대안을 찾기 위함이었다"라며 "이번 공급 물량인 약 3000호를 다른 방식으로 확보해보자는 제안"이라고 설명했다.
 
강남구는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 포함된 삼성동 일대 서울의료원 부지 개발을 통한 3000호 공공주택 공급계획을 철회해줄 것을 2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에 요구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