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본과 언제든지 소통 가능, 마주앉아 대화하자"
스가 총리 취임에 축하서한 보내…청와대 "적극 호응 기대한다"
입력 : 2020-09-16 18:24:51 수정 : 2020-09-16 18:24:5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총리에게 축하서한을 보내 취임을 축하하고, 한일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자는 뜻을 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기본적 가치와 전략이익을 공유하고, 지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친구인 일본과 언제든지 마주앉아 대화하고 소통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일본 측의 적극적인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건강 문제로 급작스럽게 사임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도 별도의 서한을 보냈다. 강 대변인은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한 아베 총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조속한 쾌유를 빌었다"고 소개했다.
 
강 대변인은 "정부는 스가 총리와 신임 내각과도 적극 협력해 과거사 문제를 슬기롭게 해결하고, 경제적 분야와 인적 교류 등 미래지향적 실질 협력을 강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아베 총리와 그 부인인 아베 아키에 여사도 문 대통령 내외에게 재임기간 소회를 담은 이임 서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서한은 오늘이고, 아베 전 총리의 이임 서한은 어제 왔다"면서 "서로 주고 받는 답신 형식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축하서한에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기대하는 청와대 분위기가 담겼는지'에 대해선 "메시지대로 이해해 달라"며 "한일관계의 각종 현안을 대화로 풀겠다는 문 대통령의 기본 입장을 강조한 것"이라며 일본 정부의 적극 호응을 기대했다.
스가 요시히데 자민당 총재가 16일 도쿄 중의원 본회의에서 일본의 제99대 총리로 선출된 후 박수를 받으며 인사하고 있다. 일본에서 총리가 바뀐 것은 제2차 아베 정권이 출범한 2012년 12월 이후 약 7년8개월 만이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